Daily e-sports

[KSL] 박성균 "현역 시절 통했던 전략 다시 꺼냈다"

center
"김민철과의 1세트에 사용한 전략은 현역 시절 주영달 선배를 상대로 썼던 작전인데 아무도 쓰지 않아서 다시 꺼냈고 제대로 통했다."

'독사' 박성균이 현역 때 개발했던 전략을 다시 사용하면서 '난적' 김민철을 완파하고 KSL 8강에 진출했다고 밝혔다.

박성균은 9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 현대백화점 유플렉스 신촌점 12층 문화관에서 열린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리그(이하 KSL) 2018 시즌2 16강 B조 승자전 김민철과의 대결에서 3대0으로 완승을 거두고 8강에 진출했다.

박성균은 "최종전에 내려간다면 심리적으로 위축될 것 같아서 반드시 승자전을 통과해야 한다고 생각했고 저그를 상대로 평범하게 풀어갔을 때 어려운 맵이 많기에 전략을 들고 나왔는데 잘 통했다"라고 밝혔다.

1세트에서 김민철의 앞마당 언덕에 배럭을 짓는 특이한 전략을 선보인 박성균은 "현역 시절에 삼성전자 주영달 선배에게 썼던 전략인데 아무도 쓰지 않아서 다시 꺼냈고 결과가 좋았다"라고 밝혔다.

'오늘은 되는 날'이라는 평가도 내렸다. 2세트에서 입구에 서플라이 디폿을 지은 뒤 커맨드 센터를 지을지 배럭을 지을지 고민했던 박성균은 "배럭을 짓기로 결정했는데 그 덕분에 김민철의 회심의 카드였던 9드론 스포닝풀 전략을 막아낼 수 있었다"라면서 "즉흥적인 판단이 좋은 결과를 가져왔다"고 전했다.

8강 C조 2위를 상대하는 박성균은 "프로토스를 상대하기에 맵이 너무나 어렵기 때문에 저그나 테란을 상대하기를 원한다"라면서 "경기가 있으면 그 경기를 이기는 것을 목표로 삼기 때문에 8강에서도 이기기 위해 준비하고 노력하겠다"라고 인터뷰를 마쳤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15승3패 23(31-8)
2SK텔레콤 14승4패 18(31-13)
3킹존 13승5패 15(27-12)
4샌드박스 13승5패 12(28-16)
5담원 11승7패 8(25-17)
6한화생명 9승9패 -1(20-21)
7젠지 5승13패 -12(16-28)
8아프리카 5승13패 -15(14-29)
9kt 4승14패 -16(13-29)
10진에어 1승17패 -30(3-35)
1정지훈 그리핀 1300
2김혁규 킹존 1200
3김태민 SK텔레콤 1000
4박우태 샌드박스 900
5박재혁 젠지 900
6이승용 그리핀 800
7김동하 SK텔레콤 700
8장용준 샌드박스 700
9문우찬 킹존 700
10김장겸 샌드박스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