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새 시즌 기선제압 승자는? '최혜진-오지현' 맞대결 주목

center
오지현과 최혜진. 사진=마니아리포트 DB
새 시즌 포문이 열림과 동시에 치열한 기선제압 싸움이 시작됐다.

2019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는 7일 베트남 트윈도보스 골프클럽(파72, 6579야드)에서 열리는 효성 챔피언십으로 막을 연다.

KLPGA를 대표하는 선수들이 대거 출사표를 던지며 2019시즌 치열한 경쟁의 서막을 알린 가운데, 대회 첫날부터 최혜진(19, 롯데)과 오지현(22, KB금융그룹)의 맞대결이 성사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018시즌 KLPGA투어 신인왕 및 대상을 거머쥔 최혜진과 시즌 막바지까지 치열한 대상포인트 경쟁을 펼친 오지현이 새 시즌 다시 경합을 이어간다.

최혜진은 지난해 이 대회에서 데뷔전 우승이라는 기록을 세운 만큼 타이틀 방어에 도전하는 각오다 남다르다.

최혜진은 “작년에 시즌 개막전으로 열린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서 마음 편히 시즌을 시작할 수 있었다. 올해도 프로 데뷔 후 첫 타이틀 방어라는 특별한 의미가 있는 만큼 우승과 더불어 좋은 기운으로 새로운 시즌을 맞이하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 시즌 타이틀 경쟁에 앞장섰지만 빈손으로 시즌을 마친 오지현도 새 시즌 초반 기선제압에서 지지 않겠다는 각오다.

오지현은 “지난 시즌 아쉽게 이루지 못한 목표가 있어 2019시즌이 더 기다려진다. 일단 시즌 첫 승의 물꼬를 최대한 빨리 트는 것이 목표”라면서 “시즌 첫 대회인 만큼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하고 싶은 마음이 굉장히 크다”고 각오를 내비쳤다.

최혜진, 오지현, 그리고 지난 시즌 최종전 우승자 박민지(20, NH투자증권)는 10시 10분 1번 홀에서 동반 라운드를 시작한다.

지난 시즌 ‘다승왕(3승)’ 이소영(21, 롯데), ‘장타여왕’ 김아림(23, SBI저축은행), 김지영2(22, SK네트웍스)의 맞대결도 펼쳐질 예정이다.

또 ’시드전 수석’ 조아연(18, 볼빅), 지난 시즌 드림투어 상금왕 이승연(20, 휴온스) 등 올 시즌 정규투어에 데뷔하는 루키들의 대결도 주목된다.

한편 이번 대회는 86명의 KLPGA 선수들과 해외선수 12명, 추천 선수 4명(프로 1명, 아마추어 3명)이 출전해 우승경쟁을 펼친다.

desk@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kt 13승5패 15(29-14)
2그리핀 13승5패 15(28-13)
3킹존 13승5패 13(28-15)
4젠지 13승5패 12(28-16)
5아프리카 10승8패 6(26-20)
6한화생명 10승8패 4(25-21)
7SK텔레콤 8승10패 -4(20-24)
8진에어 4승14패 -17(14-31)
9MVP 4승14패 -19(11-30)
10bbq 2승16패 -25(9-34)
1김동하 킹존 1100
2김태훈 한화생명 900
3박도현 그리핀 900
4이서행 아프리카 900
5곽보성 킹존 900
6손우현 kt 800
7윤성환 한화생명 800
8송용준 젠지 700
9고동빈 kt 700
10송경호 kt 700
1킹존 90 40
2아프리카 70 70
3kt 50 -
4SK텔레콤 30 -
5젠지 10 20
6한화생명 - -
7진에어 - -
8bbq - -
9MVP - -
10그리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