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카트라이더 리그 개막 특집] 아이템전 부활, 이은택-강석인 소환

center
아이템전 '신' 강석인.
아이템전 ‘신’과 ‘황제’가 돌아왔다.

5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넥슨 아레나에서 개막하는 넥슨 2019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에서 아이템전이 추가되면서 스피드전으로만진행됐던 지난 시즌에서는 볼 수 없었던 이은택과 강석인이 리그에 복귀했다.

문호준과 유영혁이 손을 잡아 엄청난 화제를 모은 플레임. 하지만 아이템전이용자들에게 플레임은 아이템전 ‘신’과 ‘황제’의 만남이 더 충격적일 수밖에 없다. 아이템전 ‘황제’ 이은택과그가 유일하게 무서워했던 아이템전 ‘신’ 강석인이 한 팀에서뛰게 된 것이다.

이은택은 자타가 공인하는 아이템전 최강자다. 이은택은 카트라이더가팀전으로 바뀌고 난 뒤 혜성처럼 등장해 아이템전에서 독보적인 실력을 보여줬다. 이은택이 속한 팀은 아이템전에서대부분 승리해 우승을 거머쥐기도 했다.
center
아이템전 '황제' 이은택.


하지만 이런 이은택에게도 천적은 있었다. 바로 강석인이다. 강석인은 이은택만 만나면 날아다녔고 결승전 등 중요한 경기에서 번번히 이은택의 발목을 잡았다. ‘황제’를 잡는 ‘신’으로 불린 강석인은 이은택에게 넘기 힘든 벽이었다.

그렇게 아이템전 양대 산맥이었던 두 선수가 이제는 같은 팀에서 뛰게 됐다. 그것도문호준-유영혁이 손을 잡은 플레임에서 말이다. 스피드전과아이템전 모두 최강자들이 모이면서 플레임을 꺾을 팀은 거의 없어 보인다.

전문가들은 문호준과 유영혁의 콜라보 보다 이은택과 강석인의 콜라보가 더 무섭다고 입을 모았다. 문호준과 유영혁이 최근 신예들에게 자주 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기 때문에 불안한 상황이지만 이은택과 강석인을위협할 아이템전 선수는 아직까지 나타나지 않았기에 이번 시즌 아이템전 전승도 가능할 것이라 평가하고 있다.

물론 변수는 있다. 아이템전의 경우 오더를 내리는 선수가 많아지면손발을 맞추기 어려워진다. 두 선수 모두 아이템전 최강자이기 때문에 팀워크를 다지는 데는 시간이 필요하다. 두 선수가 아직 호흡을 맞춘 기간이 길지 않기 때문에 생각보다 시너지 효과가 미비할 수도 있다.

과연 강석인과 이은택의 만남이 이아템전 최강팀 탄생으로 이어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5승1패 8(11-3)
2샌드박스 4승1패 4(8-4)
3킹존 4승2패 5(10-5)
4담원 4승2패 1(9-8)
5아프리카 3승2패 2(8-6)
6담원 3승2패 1(7-6)
7kt 2승3패 -2(5-7)
8한화생명 2승4패 -3(5-8)
9SKT 1승5패 -6(5-11)
10진에어 6패 -10(2-12)
1이진혁 아프리카 500
2박우태 샌드박스 400
3김광희 킹존 400
4박도현 그리핀 400
5문우찬 킹존 300
6장하권 담원 300
7박재혁 젠지 300
8정지훈 그리핀 200
9김동하 SK텔레콤 200
10황성훈 kt 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