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카트라이더 리그 개막 특집] ‘디펜딩 챔피언’ 박인수 시대 시작? 종결?

center
지난 시즌 팀전-개인전을 모두 거머쥔 박인수가 문호준과 유영혁의 견제를버틸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5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넥슨 아레나에서 개막하는 넥슨 2019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에서 ‘디펜딩 챔피언’ 박인수가 김승태, 한승철, 유창현과 함께 세이비어를 결성해 챔피언 자리 수성에 나섰다.

박인수는 그야말로 혜성같이 등장해 단번에 문호준-유영혁 시대를 종결시켜버렸다. 계속 유망주로 불렸지만 이렇다 할 실력을 보여주지 못한 박인수는 박인재 감독을 만나 실력이급성장했고 지난 시즌 팀전과 개인전 모두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이는 문호준과 유영혁 모두 해내지 못한기록이다.

지난 시즌 박인수가 보여준 주행, 몸싸움 능력은 완벽했다. 특히 개인전에서는 네임벨류에 기죽지 않고 문호준과 정면 승부를 펼치면서 승리해 인상 깊은 경기를 보여줬다. 팀전에서도 박인수는 동료들을 이끌며 스피드전을 주도해 결국 팀을 우승시켰다.

박인수가 자신의 시대를 계속 열어가겠다는 포부를 밝혔지만 이번 시즌에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우선 유영혁과 문호준이 박인수를 견제하기 위해 손을 잡아 슈퍼팀을 만들었다. 스피드전에서 완벽한 경기력을 보내준 박인수라 하더라도 문호준-유영혁 조합을 상대하는 것은힘에 겨울 수도 있다.

게다가 가장 무서운 것은 아이템전이다. 박인수는 김승태, 한승철, 유창현과 한 팀을 이뤘다. 스피드전으로만 진행됐다면 문호준과 유영혁 조합을 상대하기 충분한 상황이지만 문제는 아이템전이다. 세이비어는아이템전을 전문으로 하는 선수가 없는 반면 문호준-유영혁 팀은 이은택과 강석인이라는 최강 조합이 버티고있다.

팀전은 변수가 많지만 개인전의 경우 박인수가 제 기량만 유지할 수 있다면 충분히 2연패를 이뤄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박인수가 초심을 잃고연습에 소홀히 한다면 지난 시즌은 박인수에게 하루 밤의 꿈으로만 남을 수도 있다.

이번 시즌이 박인수 시대의 서막을 알리게 될지, 아니면 종결이라는평가를 받게 될지 지켜보는 것도 흥미로울 것으로 보인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2패 21(27-6)
2SK텔레콤 12승4패 14(27-13)
3킹존 11승5패 12(23-11)
4샌드박스 11승5패 9(24-15)
5담원 9승6패 6(21-15)
6한화생명 8승8패 -1(18-19)
7젠지 5승11패 -9(15-24)
8아프리카 5승11패 -12(13-25)
9kt 3승12패 -14(11-25)
10진에어 1승14패 -26(3-29)
1김혁규 킹존 1200
2정지훈 그리핀 1100
3박재혁 젠지 900
4박우태 샌드박스 800
5이승용 그리핀 800
6김태민 SK텔레콤 800
7장용준 샌드박스 700
8허수 담원 600
9강명구 한화생명 600
10김동하 SK텔레콤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