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카트라이더 리그 개막 특집] 개인전서 깜짝 스타 탄생할까

center
이번 시즌 다크호스로 떠오른 이재혁.
지난 시즌 박인수처럼 깜짝 스타를 꿈 꾸는 선수들이 카트라이더 리그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5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넥슨 아레나에서 개막하는 넥슨 2019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에서는 문호준과 유영혁, 박인수 등 강자들에게 도전할 신예들이 대거 출전, 개인전 우승을 노린다.

우선 가장 눈에 띄는 선수는 이재혁이다. 지난 시즌 박인수를 양대 리그 우승자로 키워낸 락스게이밍 박인재 감독은 이번 시즌에는 이재혁이 이끄는 꾼을 맡았다. 만약 박인재가 박인수를 지도했듯 이재혁에게 힘을 쏟는다면 충분히 깜짝 스타가 탄생할 수도 있다.

게다가 이재혁은 지난 시즌 이미 문호준과 유영혁을 제치고 개인전 결승전에 오르며 실력을 인정 받았다. 다만 경험이 많지 않아 멘탈이 약하다는 단점이 있지만 이는 박인재 감독의 지도가 더해진다면 충분히 보완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두번째로 가능성이 높은 선수는 김승태다. 이미 개인전 우승 경험이 있고 문호준-유영혁의 뒤를 이을 것이라 평가 받았던 김승태지만 지난 시즌 좋지 못한 모습을 보였고 그 사이 박인수가 왕좌에 등극하고 말았다. 김승태 입장에서는 아쉬울 수 있는 상황이다. 김승태는 다시 최고의 선수가 되기 위해 절치부심하며 연습에 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매 시즌 향상된 실력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유창현, 지난 시즌 스피드전에서 가능성을 보여준 송용준 등도 이번 시즌 개인전에서 이변을 만들어 낼 다크호스로 평가 받고 있다.

과연 이번 시즌 개인전에서 지난 시즌 박인수처럼 깜짝 스타가 탄생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2패 21(27-6)
2SK텔레콤 12승4패 14(27-13)
3킹존 11승5패 12(23-11)
4샌드박스 11승5패 9(24-15)
5담원 9승6패 6(21-15)
6한화생명 8승8패 -1(18-19)
7젠지 5승11패 -9(15-24)
8아프리카 5승11패 -12(13-25)
9kt 3승12패 -14(11-25)
10진에어 1승14패 -26(3-29)
1김혁규 킹존 1200
2정지훈 그리핀 1100
3박재혁 젠지 900
4박우태 샌드박스 800
5이승용 그리핀 800
6김태민 SK텔레콤 800
7장용준 샌드박스 700
8허수 담원 600
9강명구 한화생명 600
10김동하 SK텔레콤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