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서든어택 챔피언스] 석준호 "임준영 빈자리 투입, 부담감 심했다"

center
임준영의 군 입대 후 투입된 만큼 부담감이 심할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석준호는 흔들림이 없었다.

석준호가 속한 제닉스스톰은 6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넥슨 아레나에서 펼쳐진 2018-19 서든어택 챔피언스 리그 B조 풀리그에서 브런즈윅과 리선즈를 차례로 격파하고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석준호는 "임준영의 빈 자리를 대신 해야 하는 상황에서 부담감이 심했지만 다행히 오늘 좋은 모습 보여준 것 같다"며 "임준영만큼 잘하겠다는 말은 못하겠지만 제닉스스톰을 우승시킬 만큼은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Q 복귀전에서 승리했다. 기분이 어떤가.
A 정말 질 것 같았다. 3주의 시간이 있었는데 연습을 7일 정도 했고 연습 시간도 하루에 2~3시간 밖에 못했다. 예전 연습 시간보다 거의 1/10 정도 밖에 못한 것 같다. 게다가 신규 맵도 있고 특수총 변수가 있어서 질 수도 있다는 생각이 있었다. 나만 그런 것이 아니라 상대팀에게 무조건 자신 있는 (정)현섭이형 조차도 특수총에 대한 변수는 있다고 했다.

Q 신맵을 두려워 하는 것 같은데.
A B2연구소나 샐리엄에 대한 이해도가 높지 못할 수밖에 없다. 아무래도 게임에만 집중할 수 있는 다른 팀과는 달리 생업에 종사하는 선수들이 많아서 평소 신맵 이해도가 다른 팀에 비해 낮을 수밖에 없다.

Q 오늘 경기에서 좋은 활약을 보여줬다.
A 나는 처음에 (임)준영이가 빠지는 것을 보고 우리 전력이 떨어질 것이라 생각했는데 (강)건이형이 정현섭이 있어서 그렇게 크게 달라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는데 왜 그랬는지 알 것 같다. 같이 경기를 해보니 정말 잘하더라.

Q 임준영 자리를 대신해 부담감이 심했을 것 같다.
A 솔직히 부담감이 너무 심해서 안 한다고 했다. 누가 와도 욕 먹는 자리를 누가 오고 싶겠나. 라이플러 쪽에서는 (임)준영이가 원톱이기 때문에 하고 싶지 않았다. 그냥 총만 잘쏘자는 생각만 하고 (정)현섭이형이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인데 잘한 것 같다.

Q 퍼스트제너레이션과 제닉스스톰의 콜라보였다.
A 솔직히 지면 나 혼자 독박 쓸 것 같아서 불안했다. 그런데 형들이 연습을 안하더라(웃음). 퍼스트제너레이션 두 명과 제닉스스톰 두 명이기 때문에 트러블이 있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전혀 그렇지 않더라. 퍼제와 제닉스는 완전히 플레이 스타일이 다른데 정현섭만 믿고 가면 될 것 같더라. 전혀 걱정 하지 않으셔도 될 것 같다.

Q 핑투가 석준호가 있어서 빈틈이 있다고 말했다.
A 그렇게 생각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그만큼 다들 임준영은 인정 할 만한 선수이기 때문이다. 인정은 하지만 그런 생각을 한다는 것이 귀엽다. 8강에서 보면 될 것 같다.

Q 라이벌로 생각하는 팀이 있다면.
A 다른 팀들은 아스페를 무시하지만 나는 아스페에서 경기를 해본 적이 있기 때문에 그들의 무서움을 알고 있다. 솔직히 무섭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임)준영이 대신 들어갔는데 (임)준영이만큼은 아니더라도 제닉스스톰을 우승시킬 만큼은 노력해 보겠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SK텔레콤 2승 4(4-0)
2그리핀 2승 4(4-0)
3담원 2승 4(4-0)
4샌드박스 1승 2(2-0)
5한화생명 1승 1(2-1)
6킹존 1패 -2(0-2)
7아프리카 1패 -2(0-2)
8kt 2패 -3(1-4)
9진에어 2패 -4(0-4)
10젠지 2패 -4(0-4)
1이승용 그리핀 400
2장용준 샌드박스 200
3박진성 SK텔레콤 200
4김태민 SK텔레콤 200
5신정현 담원 100
6김건부 담원 100
7고동빈 kt 100
8김기범 한화생명 100
9박권혁 한화생명 100
10허수 담원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