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PAI 2019] 한국 대표팀 코치들 "우리만의 색깔로 우승컵 노린다"

center
액토즈 스타즈 레드의 장민석 코치.
플레이어 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아시아 인비테이셔널(이하 PAI) 2019 마카오에 진출한 한국 대표 4개팀의 코치들이 대회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아프리카 프릭스 페이탈의 이상윤 코치와 OGN 엔투스 포스의 유성철 코치, OP 게이밍 레인저스의 서용주 코치, 액토즈 스타즈 레드의 장민석 코치는 "PAI 목표는 우승"이라고 입을 모았다.

대회를 준비하는 동안 OGN 엔투스 포스와 액토즈 스타즈 레드는 "해외 팀이 함께한 스크림과 외국 리그를 분석하며 대회를 준비했다"고 밝혔고 아프리카 프릭스 페이탈과 OP 게이밍 레인저스는 "단점을 보완하기 보다 강점을 더욱 부각시키는 것에 힘을 쏟았다"고 말했다.

center
아프리카 프릭스 페이탈 이상윤 코치.

아프리카의 이상윤 코치는 "스크림 성적이 좋은 날도 있고 그렇지 못한 날도 있는 상황이지만 모두 성장통이라고 생각한다"며 "확실한 역할 분담을 통해 개개인의 장점을 끌어올려 더 좋은 결과를 만들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OP 게이밍의 서용주 코치는 "자기장 외곽에 있다가 갑작스럽게 중심부로 파고드는 전략이 즉흥적인 것이 아니라 철저한 계산으로 이뤄져 좋은 결과를 만들었고 이번 대회에서도 그럴 것"이라며 "대회전 마지막 스크림 결과가 생각보다 좋아서 본 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둘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현했다.

OGN 엔투스 포스의 유성철 코치는 "액토즈 스타즈 레드처럼 외곽 운영을 선보일 계획이다. 하지만 이것에만 의존하지는 않고 다른 팀들의 반응을 확인한 뒤 새로운 전략을 꺼내들 수 도 있을 것"이라며 "실험적인 전략에 스크림에서 주춤하지 않을까 했는데 늘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운이 따라 주지 않더라도 모두 극복해서 무조건 3위 안에 이름을 올릴 것"이라고 목표를 밝혔다.

액토즈 스타즈 레드의 장민석 코치는 "PKL 룰이 교전 상황을 유도하기 때문에 공격적으로 경기를 풀어가는 팀들을 이용하기 위한 전략을 몇 가지 준비했다"며 "일주일 전부터 본격적으로 PAI 준비에 들어갔는데 스크림 성적도 좋고 선수들 분위기도 좋아 성적이 좋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마카오=구남인 기자 ni041372@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킹존 3승1패 4(7-3)
2그리핀 3승1패 4(7-3)
3아프리카 3승1패 3(7-4)
4샌드박스 3승1패 3(6-3)
5젠지 2승1패 1(4-3)
6kt 1승2패 -1(3-4)
7담원 1승2패 -2(3-5)
8SK텔레콤 1승3패 -3(4-7)
9한화생명 1승3패 -4(2-6)
10진에어 3패 -5(1-6)
1이진혁 아프리카 400
2문우찬 킹존 300
3박우태 샌드박스 300
4정지훈 그리핀 200
5김재연 샌드박스 200
6황성훈 kt 200
7박재혁 젠지 200
8장하권 담원 200
9김동하 SK텔레콤 200
10박도현 그리핀 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