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PAI 2019] OGN 엔투스 포스 "한국 팀도 잡아야할 점수일 뿐"

center
2일차에 35점을 획득하며 3위에 오른 OGN 엔투스 포스.
"액토즈 스타즈 레드까지 잡고 우승할 것"

OGN 엔투스 포스는 11일 마카오 코타이 아레나에서 펼쳐진 플레이어 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아시아 인비테이셔널(이하 PAI) 2019 마카오 2일차 경기에서 35점을 획득하며 종합 65점으로 3위에 올랐다.

OGN 엔투스 포스의 '성장' 성장환은 "한국 팀에게 킬을 내주는 것이 제일 별로지만 잡았을 때는 제일 기분이 좋다"며 "네 번 모두 우승하는 것이 제일 좋겠지만 현실적으로 여려움이 있으니 대회에서 절대 기회를 놓치지 않고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다음은 OGN 엔투스 포스와의 일문일답.

Q 2일차 경기를 마무리한 소감은.
A '인디고' 설도훈=실수를 많이 해서 더 얻을 수 있었던 점수를 놓친 것이 아쉽다.

A '야크' 김보현=아직 갈 길이 멀어서 만족할 수는 없다. 내일 더 좋은 경기력으로 우승을 차지하겠다.

Q 확 달라진 모습을 보여줬는데.
A '성장' 성장환=첫날 발생했던 실수를 바로 잡으며 우리의 방식대로 경기를 풀어나가고 있다.

Q 1일차에 흔들린 이유는.
A '야크' 김보현=경기 내에서 이득을 취하기 위해 욕심을 부려 인원 손실이 발생했다.

Q 외곽에서 깎아 들어가는 운영법을 선보였다.
A '인디고' 설도훈=자기장의 위치에 따라 다른데 우리 팀의 랜드마크인 포친키가 중앙이 아닌 외곽에 등장했기에 천천히 진입하는 운영을 선보였다.

Q 계속해서 한국 팀과 자주 맞붙었다.
A '성장' 성장환=전혀 신경 안썼다. 싸움을 피하는 것이 좋아보이면 피했고 잡을 수 있었으면 잡았다. 페이탈을 제외하고는 다들 같은 운영을 해서 항상 겹칠 것이라고 생각했다.

Q 특히 OP 게이밍과 자주 교전을 벌였는데 한국 팀이라 불편하지 않았나.
A '성장' 성장환=한국 팀도 결국 적이고 잡는다면 점수일 뿐이다. 물론 한국 팀에게 킬을 내주는 것은 별로지만 잡았을 때는 제일 기분이 좋다.
A '야크' 김보현=자존심이 걸려있다 보니 한국 선수를 잡았으면 너무 기분이 좋다.

Q 중국 루미너스 스타즈가 어제와 오늘 너무 다른 모습이었는데.
A '성장' 성장환=총을 잘쏘는 것은 맞지만 어제와 오늘의 점수 차이가 너무 크다. 어제 너무 운이 좋았고, 오늘은 운이 좋지 않았다고 생각할 수 밖에 없다.

Q 17 게이밍과 랜드마크가 겹친다고 들었는데 정작 대회에서는 맞붙지 않더라.
A '케일' 정수용=연습경기에서 연속해서 17 게이밍을 압도했더니 대회에서는 다가오지 않았다.
A '성장' 성장환=계속해서 주변에 떨어지는데 기회가 된다면 잡으러 갈 생각이다.

Q 마지막 3일차 목표는.
A '야크' 김보현=네 번 모두 우승하는 것이 제일 좋겠지만 현실적으로 여려움이 있으니 대회에서 절대 기회를 놓치지 않고 최선을 다할 것이다.

Q 끝으로 한마디 한다면.
A '인디고' 설도훈=현장에 와주신 팬들께 너무 감사하다. 늘 발전하는 모습만 보여드릴 테니 끝까지 응원해주길 바란다.

마카오=구남인 기자 ni041372@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5승1패 8(11-3)
2샌드박스 4승1패 4(8-4)
3킹존 4승2패 5(10-5)
4담원 4승2패 1(9-8)
5아프리카 3승2패 2(8-6)
6담원 3승2패 1(7-6)
7kt 2승3패 -2(5-7)
8한화생명 2승4패 -3(5-8)
9SKT 1승5패 -6(5-11)
10진에어 6패 -10(2-12)
1이진혁 아프리카 500
2박우태 샌드박스 400
3김광희 킹존 400
4박도현 그리핀 400
5문우찬 킹존 300
6장하권 담원 300
7박재혁 젠지 300
8정지훈 그리핀 200
9김동하 SK텔레콤 200
10황성훈 kt 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