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PAI 2019] '아시아 최강' 액토즈 레드 "앞으로의 목표는 세계 정상"

center
한국 정상에서 아시아 정상까지 올라간 액토즈 스타즈 레드.
"아시아 정상을 발판으로 세계 정상까지 노릴 것"

액토즈 스타즈 레드는 12일 마카오 코타이 아레나에서 펼쳐진 플레이어 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아시아 인비테이셔널(이하 PAI) 2019 마카오에서 5라운드를 정복하며 총 110점으로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아시아 최강팀 타이틀을 차지했다.

팀장 '스타로드' 이종호는 "한국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PAI까지 우승할 수 있어 너무 기쁘다"며 "이제 아시아 정상에 올랐으니 글로벌 인비테이셔널까지 목표로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액토즈 스타즈 레드와의 일문일답.

Q 아시아 최강팀 타이틀을 차지한 소감은.

A '환이다' 장환=한국에서 우승하고 PAI에서도 우승을 차지하면서 한국이 배틀그라운드 e스포츠의 정점이라는 것을 보여줘 기분이 좋다.

A '뎅체' 김도현=데뷔 후 계속 우승만 했는데 아직도 우승한 기분을 말로 표현하기 어렵다.

A '헐크' 정락권=많은 사람들에게 PAI에서 우승하겠다고 이야기했는데 그 약속을 지킬 수 있어 기쁘다.

A '스타로드' 이종호=한국 대회에 이어 PAI까지 우승할 수 있어 너무 기쁘다. 우승 후에는 이제 아시아 정상에 올랐으니 이 대회를 발판으로 삼아서 글로벌 인비테이셔널까지 노려보겠다.

Q 이번 대회에서 우승했을 때와 그렇지 않았을 때 점수 격차가 컸다.

A '헐크' 정락권=우리 팀의 전략이 장시간에 걸쳐서 경기를 끌어가야 하는데 다른 팀들에게 방해를 받아 상황이 좋지 않았다. 또, 우리가 겁을 먹어서 소극적으로 경기를 풀어나가 경우에 성적이 좋지 못했던 것 같다.

Q 마지막 우승 직전에 OGN 엔투스 포스에게 밀렸었는데.

A '환이다' 장환=불안했지만 다른 팀 신경쓰지 말고 우승하지 못해도 되니까 우리가 해야할 것만 다하자는 이야기를 나눴고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

Q PAI 우승 공약은 어떻게 이행할 계획인지.

A '헐크' 정락권=닉네임에 어울리게 옷을 찢는 퍼포먼스를 계획했는데 살이 많이 쪄서 중국 팬들이 경악할까봐 차마 찢지 못했다. 다음 대회까지 살을 빼서 우승까지 차지해 꼭 그 퍼포먼스를 보여드리겠다.

A '댕체' 김도현=비밀이라고 말씀드렸는데 팬들과의 소통을 위해 한국에 돌아가면 야외 방송을 진행하겠다.

A '환이다' 장환=우승하면 중국어로 감사 인사를 전하겠다고 했는데 배운 단어가 사용하기 어렵더라 다음에는 꼭 중국어로 소감을 전달하도록 노력하겠다.

Q 끝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환이다' 장환=액토즈 레드를 응원해준 모든 팬들과 e스포츠 팬들께 감사드리고 현장을 찾아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

A '댕체' 김도현=이번 대회에서 우승했다고 자만하지 않고 더 열심히 노력할테니 많은 응원 바란다. 또, 우리가 우승할 수 있게 도와주신 코칭 스태프와 사무국에도 감사인사 전하고 싶다.

A '헐크' 정락권=함께한 팀원들에게 너무 고맙다. 서로 싸우지 않고 이해하며 게임을 이끌어나갈 수 있어서 정말 좋았다. 그리고 중국 팬들의 함성에서 전율을 느꼈다. 현장에서 직접 관람하며 소리쳐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

마카오=구남인 기자 ni041372@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SK텔레콤 2승 4(4-0)
2그리핀 2승 4(4-0)
3담원 2승 4(4-0)
4샌드박스 1승 2(2-0)
5한화생명 1승 1(2-1)
6킹존 1패 -2(0-2)
7아프리카 1패 -2(0-2)
8kt 2패 -3(1-4)
9진에어 2패 -4(0-4)
10젠지 2패 -4(0-4)
1이승용 그리핀 400
2장용준 샌드박스 200
3박진성 SK텔레콤 200
4김태민 SK텔레콤 200
5신정현 담원 100
6김건부 담원 100
7고동빈 kt 100
8김기범 한화생명 100
9박권혁 한화생명 100
10허수 담원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