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가수 김학래, 남모를 새카만 속사정...이성미와 끊이지 않는 연결고리

center
사진= 가수 김학래를 쏘아올린 이성미
전설이라 불리는 이성미와 가수 김학래의 남모를 진실에 관심이 뜨겁게 달아 올랐다.

이성미가 방송에 출연하며 가수 김학래 이름을 거론, 불씨를 쏘아 올린 것.

가수 김학래, 이성미 사이에는 삼십여년의 간극이 있었다. 또 그들이 택했던 새카맣게 속타는 진실이 숨어 있어 논란의 큰 줄기가 발생했다.

둘은 새파랗게 젊었던 시절 아름다운 커플이었으나, 예기치 않은 이별을 겪었다. 그 과정에서 생명이 잉태됐으나, 그에 대한 책임은 이성미가 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와 관련, 가수 김학래는 십여년 전 개인공간에 이성미 관련 목소리를 높인 바 있다. 글을 통해 그는 억측 등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드러냈다.

그는 해당 카테고리에 대중의 네거티브 반응 등에 일관된 자세를 취하는 글을 써내려갔다.

또 다음해 6월에는 '과거사는 모든것이 부족함에서'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글에서 그는 "앞으로 비방보다는 진정성있는 조언의 글로 도와주신다면, 언젠가 평화의 결과를 찾을수있을 것"이라고 열을 올렸다.

desk@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샌드박스 9승3패 8(18-10)
2담원 8승3패 8(18-10)
3젠지 8승4패 6(17-11)
4킹존 8승4패 6(19-13)
5그리핀 7승4패 7(16-9)
6아프리카 7승5패 4(17-13)
7SKT 6승5패 4(15-11)
8kt 3승8패 -9(9-18)
9한화생명 2승10패 -12(8-20)
10진에어 12패 -22(2-24)
1김광희 킹존 600
2박우태 샌드박스 600
3장하권 담원 500
4이진혁 아프리카 500
5김건부 담원 500
6김정민 젠지 500
7곽보성 kt 400
8정지훈 그리핀 400
9이성진 젠지 400
10박종익 킹존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