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샌드박스 '서밋' 박우태 "라인전 '너구리'와 무승부"

center
샌드박스 '서밋' 박우태가 담원 '너구리' 장하권과의 맞대결을'무승부'라고 평가했다.

박우태가 속한 샌드박스 게이밍은 30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3층에 위치한 롤파크의 LCK 아레나에서 열린 스무살 우리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19 스프링 1R 3주차 경기에서 승격동기인 담원과 맞대결을 펼쳐 2대1로 승리, 5연승을 이어가는데 성공했다.

샌드박스와 담원의 맞대결은 최근 떠오르고 있는 톱 라이너의 맞대결로 더욱 관심을 모았다. 담원 '너구리' 장하권의 경우 이번 시즌 자타가 공인하는 최고의 톱 라이너로 꼽힌다. '서밋' 박우태 역시 위기의 순간 팀을 '캐리'하는 모습을 자주 보여주며 차세대 톱 라이너로 주목 받고 있다.

차세대 톱 라이너 타이틀을 놓고 맞대결을 펼친 두 선수의 승부는 샌드박스가 승리하면서 '서밋' 박우태의 완승으로 끝나는 듯 보였다. 그러나 '서밋' 박우태는 경기가 끝난 뒤 "오늘 '너구리' 장하권과의 승부는 무승부였다고 생각한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박우태는 "1세트에서는 내가 잘해 MVP를 받았고 2세트는 장하권 선수가 더 잘해 MVP를 가져갔다"며 "1대1인 상황에서 3세트는 우리 팀이 이기긴 했지만 탑 라인전에서는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무승부를 기록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우태는 "장하권 선수의 장점은 섬세하고 완벽한 플레이를 보여주는 것이라면 나는 정글러와 잘 호흡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담원과 다시 붙었을 때는 팀도 이기고 나도 장하권 선수에게 이겼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우태는 "다음 경기가 그리핀전인데 '너구리' 장하권만큼 상대하기 까다로운 '소드' 최성원이 기다리고 있지 않나"라며 "이번 라인전에서도 밀리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15승3패 23(31-8)
2SK텔레콤 14승4패 18(31-13)
3킹존 13승5패 15(27-12)
4샌드박스 13승5패 12(28-16)
5담원 11승7패 8(25-17)
6한화생명 9승9패 -1(20-21)
7젠지 5승13패 -12(16-28)
8아프리카 5승13패 -15(14-29)
9kt 4승14패 -16(13-29)
10진에어 1승17패 -30(3-35)
1정지훈 그리핀 1300
2김혁규 킹존 1200
3김태민 SK텔레콤 1000
4박우태 샌드박스 900
5박재혁 젠지 900
6이승용 그리핀 800
7김동하 SK텔레콤 700
8장용준 샌드박스 700
9문우찬 킹존 700
10김장겸 샌드박스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