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지역 대항전 추가…2019 오버워치 컨텐더스 운영 계획 공개

center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가 지역 대항전이 추가된 2019 오버워치 컨텐더스 운영 계획을 추가 공개했다.

오버워치 컨텐더스는 프로 선수로 성장할 수 있는 공식적인 도약대이자 세계적인 규모의 토너먼트 대회로 지금까지 약 90명에 달하는 선수들이 오버워치 리그 소속 팀에 선발됐다. 세계 곳곳에서 경쟁을 펼치고 더 많은 기회를 유망주들에게 부여하기 위해 2019 오버워치 컨텐더스는 총 8개 지역에서 연간 두 번의 시즌으로 진행되며 지역 대항전 성격의 국제 대회인 쇼다운과 건틀렛이 추가된다.

2019 시즌1 트라이얼은 컨텐더스 참가 팀이 축소됨에 따라 6개의 컨텐더스 팀과 2개의 오픈 디비전 팀으로 진행되며 상위 2개 팀이 다음 2019 컨텐더스 진출권을 획득하기 위해 경쟁을 펼친다. 2019 정규 시즌은 2018 컨텐더스 시즌3의 상위 팀들과 시드권이 유지되는 오버워치 리그 아카데미 팀, 트라이얼에서 승격한 팀 등의 총 8개 팀으로 진행된다. 정규 시즌은 라운드 로빈 방식으로 진행되며 상위 여섯 개 팀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플레이오프에서는 정규 시즌 상위 6개 팀이 싱글 엘리미네이션 방식으로 경쟁해 각 지역의 우승 팀을 가린다. 정규 시즌 상위 두 팀은 부전승으로 4강에 직행하며 4개 팀이 4강 진출을 두고 격돌한다. 중국의 경우 정규 시즌 12개 팀이 6개 팀씩 두 그룹으로 나뉘어 라운드 로빈 방식으로 경쟁하며 정규 시즌 상위 8개 팀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플레이오프가 끝나면 각 지역 컨텐더스 팀들이 격돌하는 쇼다운이 진행된다. 쇼다운은 한국, 호주, 중국, 아시아 태평양 지역 상위 팀들이 초대되는 퍼시픽 쇼다운과 북미 2지역, 남미, 유럽 지역 상위 팀들이 참가하는 아틀란틱 쇼다운으로 나뉜다. 두 차례의 쇼다운 대회는 더블 엘리미네이션 방식으로 진행된다.

시즌1을 마친 후에는 다시 치열한 생존 경쟁인 트라이얼이 펼쳐진다. 트라이얼 시즌2에서는 새로운 방식이 도입돼 오픈 디비전 상위 네 팀과 컨텐더스 시즌1 하위 두 팀의 여섯 개 팀이 라운드 로빈 방식으로 맞붙는다. 오버워치 리그 아카데미 팀도 시즌2부터는 시드권이 유지되지 않으며 시즌1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지 못할 경우 트라이얼에 참가하게 된다.

시즌1 플레이오프에 오른 6개 팀과 트라이얼을 거쳐 올라온 두 개 팀이 컨텐더스 시즌2에 참가한다. 시즌2부터는 시즌1과 동일한 방식으로 진행되며 플레이오프가 끝난 후에는 2019 시즌의 정점을 찍는 건틀렛이 진행된다. 시즌2에서 최고의 성적을 거둔 총 10개 팀이 참여해 조별 예선을 거친 후 더블 엘리미네이션 방식으로 우승 팀을 가린다. 쇼다운 성적을 바탕으로 지역별 건틀렛 참가 팀 수가 정해진다.

투-웨이 선수 계약 조항에 따라 오버워치 리그 팀들은 컨텐더스를 통해 재능 있는 선수를 육성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컨텐더스 시즌1은 오버워치 리그 스테이지1, 2 기간 중에, 시즌2는 오버워치 리그 스테이지3, 4 기간 중에 치러진다. 쇼다운은 오버워치 리그 올스타전과 같은 기간에 열려 퍼시픽 쇼다운은 5월 24일부터 26일까지, 아틀란틱 쇼다운은 5월 31일부터 5월 2일까지 펼쳐진다. 건틀렛은 오버워치 리그가 끝나고 10월 10부터 13일까지 열린다.

작년과 마찬가지로 2019년 컨텐더스 총 상금 규모는 300만 달러를 상회한다. 상금 배분은 더 높은 성적을 거두는 상위 팀에 보다 큰 보상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조정된다. 쇼다운 대회는 12만 5,000달러, 건틀렛 대회는 25만 달러의 총 상금이 수여된다.

한편 각 지역 별로 2019 시즌의 첫 일정인 트라이얼 대회가 진행 중이다. 한국의 경우 2018 오버워치 컨텐더스 코리아 시즌3에서 활약한 여섯 개 팀과 2019 오버워치 오픈 디비전 시즌1의 최상위 두 팀 등 총 8개 팀이 두 장의 2019 오버워치 컨텐더스 코리아 시즌1 시드를 걸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2019 오버워치 컨텐더스 트라이얼 코리아 시즌1은 2월 10일까지 진행되며 모든 경기는 공식 트위치에서 생중계된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15승3패 23(31-8)
2SK텔레콤 14승4패 18(31-13)
3킹존 13승5패 15(27-12)
4샌드박스 13승5패 12(28-16)
5담원 11승7패 8(25-17)
6한화생명 9승9패 -1(20-21)
7젠지 5승13패 -12(16-28)
8아프리카 5승13패 -15(14-29)
9kt 4승14패 -16(13-29)
10진에어 1승17패 -30(3-35)
1정지훈 그리핀 1300
2김혁규 킹존 1200
3김태민 SK텔레콤 1000
4박우태 샌드박스 900
5박재혁 젠지 900
6이승용 그리핀 800
7김동하 SK텔레콤 700
8장용준 샌드박스 700
9문우찬 킹존 700
10김장겸 샌드박스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