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친정팀 상대로 펄펄난 'Caps'…G2, 8연승 질주

center
G2 e스포츠의 미드 라이너 'Caps' 라스무스 빈테르(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리그 오브 레전드 유러피언 챔피언십에서 유일하게 전승을 이어가고 있는 G2 e스포츠가 스프링 4주차에서도 2승을 보태면서 8전 전승을 내달렸다.

지난 9일과 10일(한국 시간)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유러피언 챔피언십 2019 스프링 4주차에서 G2 e스포츠는 바이탤리티와 프나틱을 편안하게 격파하면서 8연승을 이어갔다.

5승1패로 공동 2위에 랭크되어 있던 바이탤리티와의 9일 경기에서 박빙의 승부가 예상됐지만 G2는 한 수 위의 경기력을 선보이면서 27분 만에 승리했다. 바이탤리티는 4분에 하단으로 올라프가 개입하면서 첫 킬을 따내긴 했지만 이후 연달아 킬을 허용하면서 8분부터 골드 획득량이 뒤처지기 시작했고 16분에 드래곤 지역에서 벌어진 전투에서 G2가 'Jankos' 마르킨 얀코프스키의 카서스를 활용해 드래곤 사냥을 마친 뒤 3킬을 추가하면서 격차를 벌렸다. 22분에 드래곤 싸움을 펼쳐 에이스를 달성한 G2는 내셔 남작을 사냥한 뒤 그대로 밀어붙여 승리했다.

10일 프나틱과의 대결에서는 미드 라이너 'Caps' 라스무스 빈테르가 친정팀을 맞아 실력을 발휘했다. 하단 2대2 싸움에서 첫 킬을 가져간 G2는 6분에 하단에서 더블 킬을 만들어내며 분위기를 주도했다. 13분에 하단에서 5대5 싸움을 벌여 빈테르의 조이가 더블킬을 챙긴 G2는 계속 몰아쳤고 21분 만에 넥서스를 파괴하는 압도적인 경기력을 선보이면서 8전 전승을 이어갔다. 2019 스프링을 앞두고 G2로 이적한 빈테르는 친정팀 프나틱과의 첫 경기에서 5킬 1데스 2어시스트로 준수한 활약을 펼쳤다.

바이탤리티전과 프나틱전에서 한 번도 죽지 않은 정글러 'Jankos' 마르킨 얀코프스키가 MVP를 휩쓸었다.

한편 바이탤리티의 패배로 공동 2위 자리를 떨쳐 낼 기회를 잡았던 샬케 04는 오리겐에게 덜미를 잡히면서 3주 연속 공동 2위에 랭크됐으며 강범현의 미스피츠는 4주차에서 샬케 04와 스플라이스에게 연달아 패하면서 4승4패, 공동 5위로 내려 앉았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15승3패 23(31-8)
2SK텔레콤 14승4패 18(31-13)
3킹존 13승5패 15(27-12)
4샌드박스 13승5패 12(28-16)
5담원 11승7패 8(25-17)
6한화생명 9승9패 -1(20-21)
7젠지 5승13패 -12(16-28)
8아프리카 5승13패 -15(14-29)
9kt 4승14패 -16(13-29)
10진에어 1승17패 -30(3-35)
1정지훈 그리핀 1300
2김혁규 킹존 1200
3김태민 SK텔레콤 1000
4박우태 샌드박스 900
5박재혁 젠지 900
6이승용 그리핀 800
7김동하 SK텔레콤 700
8장용준 샌드박스 700
9문우찬 킹존 700
10김장겸 샌드박스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