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EACC 한국대표선발전] 성남FC 김정민 "수비를 뛰어 넘는 공격력 보여주겠다"

center
황제라 불리는 사나이지만 예선과 본선에서의 성적은 천지차이인 김정민. 지난 시즌 예선 탈락의 아쉬움을 맛봤지만 이번 시즌 본선 진출에 성공하며 황제의 면모를 보여줄 기회를 잡았다.

김정민은 6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넥슨 아레나에서 펼쳐진 EA 피파온라인4 챔피언스컵 스프링 2019(이하 EACC) 한국대표 선발전 A조 풀리그에서 세 골을 몰아 넣으며 조2위로 상위 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김정민은 "선수들은 다 알고 있지만 나의 가장 큰 위기는 오프라인 예선이다"라며 "예선을 뚫어냈기 때문에 오늘 경기는 잘 풀릴 것이라 생각했고 앞으로도 계속 좋은 모습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Q 본선에 올라왔다. 기분이 어떤가.

A 사실 많은 게이머들은 알고 있는데 나의 가장 큰 위기는 오프라인 예선이다(웃음). 오프라인 예선을 뚫고 나서는 무조건 상위 라운드로 진출할 자신이 있기 때문에 오늘 경기에서 크게 긴장하지 않았다.

Q 피파온라인4를 적응하지 못하는 것이 아니냐는 평가가 있기도 했다.

A 사실 전혀 아니다. 2002년부터 피파 게임을 해왔기 때문에 적응을 못할 수 없다(웃음). 사실 큰 경기에 유독 강해서 그렇지 오프라인도 그렇게 못하는 것은 아니다(웃음).

Q 첫 경기에서는 점수를 내지 못했다.

A 신보석 선수에게 슛팅을 한 번도 내주지 않았고 나는 기회가 많았다. 그런데 마무리에서 집중을 하지 못했던 것 같다. 그래도 경기가 잘 풀렸기 때문에 2경기에서는 긍정적으로 임했고 그래서 3골이나 넣을 수 있었다.

Q 이번 피파온라인4는 수비가 중요해 김정민에게 불리할 수도 있다는 평가를 받았는데.

A 10년 전에도 들었던 이야기다(웃음). 나는 피파 게임이 수비가 중요하다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 솔직히 상대적으로 수비를 못하는 것은 맞지만 그것을 뛰어 넘을 만큼 공격력이 좋지 않은가.

Q 이변이 일어났다. 메소드가 떨어지고 언베리가 1위를 했는데.

A 메소드가 무조건 올라갈 것이라 생각했고 우리나 언베리 중 한 팀이 탈락할 줄 알았다. 그런데 이런게 대회인 것 같다. 게다가 메소드는 사실 오프라인에서 쉽게 올라왔는데 우리와 원창연의 엘리트는 12시간 경기를 하면서 정말 힘들게 올라왔다. 아마도 어렵게 올라온 것이 상위 라운드로 갈수록 좋게 작용한 것 같다.

Q 앞으로 남은 경기는 어떨 것 같나.

A EACC에 가는 것은 자신 있는데 오늘도 그렇지만 강성훈이 제정신을 차려야 할 것 같다. 각자 부족한 부분을 많이 봤기 때문에 내일, 다음주 경기를 치르면서 단점을 보완해야 할 것 같다. (강)성훈이가 연습을 정말 세상에서 제일 많이 하는데 혼자만의 세계에 빠져 있다.

Q 승자연전방식으로 바뀐다. 자신 있나.

A 아무래도 각개전투는 변수가 많지만 승자연전은 더 자신 있다. 더 좋은 경기 보여주겠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많은 고비를 넘고 아직 확정은 아니지만 고지가 눈 앞인데 마지막까지 집중해서 대표가 되고 싶다. 세 명 모두 성남FC 유니폼을 입고 경기를 하기 때문에 상해에 성남FC를 널리 알리고 오겠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