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KRKPL] 셀렉티드 '루아' 이진우 "아직 부족한 부분 많아"

center
"선수 구성이 늦어져 연습할 시간이 부족해 연패가 이어졌다."

셀렉티드의 '루아' 이진우가 개막 후 연패를 거듭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진우가 속한 셀렉티드는 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 e스타디움에서 열린 코리아 왕자영요 프로리그(이하 KRKPL) 2019 스프링 4주차 경기에서 고스트 아울 게이밍(이하 GOG)를 상대로 1세트씩 주고받는 치열한 접전 끝에 3대2로 시즌 첫 승을 거뒀다.

이진우는 "조금 더 일찍 승리하고 싶었는데 너무 늦어져 아쉽지만 늦게라도 승리해 기분이 좋다"며 "플레이오프 진출을 목표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다음은 이진우와의 일문일답.

Q 개막 후 첫 승리를 차지한 소감은.

A 조금 더 일찍 승리하고 싶었는데 너무 늦어져 아쉽지만 늦게라도 승리해 기분이 좋다.

Q 개막 후 연패를 거듭한 이유가 무엇인지.

A 선수 구성이 늦어져 연습할 시간이 부족해 좋지 못한 결과가 나왔다.

Q 현재 어떤 부분에 집중해서 연습을 하고 있나.

A 팀에 합류하기 전 게임에서 손을 놓았던 선수도 있어서 개인 기량을 끌어올리는데 집중하고 있다.

Q 매경기 역전을 하거나 역전을 당했다.

A 열심히 합을 맞추고 있지만 아직까지 개인의 실수나 호흡에서 부족한 부분이 드러나면서 쉽게 이길 수 있었던 경기에서 역전당했다. 역전을 했을 때는 팀의 에이스인 '건희' 홍건희가 활약해서 이길 수 있었다.

Q 가장 아쉬웠던 경기는.

A 내가 왕자영요를 처음 시작했을 때 시라누이마이로 게임을 많이 했기에 자신감을 가지고 선택을 했는데 패배했다. 정글 포지션을 연습하다가 시라누이마이를 선택하니 조작하는데 어색함을 느껴 실수가 이어졌다.

Q 끝으로

A 포스트시즌 진출을 목표로 최선을 다할 것이고 KRKPL이 더 많이 관심 받았으면 좋겠다.

마포=구남인 기자 ni041372@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