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OWCK] 적수가 없다! 러너웨이, 젠지 4대0 완파…5연승

center
러너웨이(사진=중계방송 캡처).
◆오버워치 컨텐더스 코리아 2019 시즌1 5주차
▶2경기 러너웨이 4대0 젠지
1세트 러너웨이 2 < 오아시스 > 0 젠지
2세트 러너웨이 2 < 왕의 길 > 1 젠지
3세트 러너웨이 2 < 호라이즌 달 기지 > 0 젠지
4세트 러너웨이 2 < 쓰레기촌 > 1 젠지

러너웨이가 젠지와의 1, 2위 맞대결에서 완승을 거두며 적수가 없는 강력함을 뽐냈다.

러너웨이는 10일 진행된 오버워치 컨텐더스 코리아 2019 시즌1 5주차 경기에서 젠지에 4대0 승리를 거뒀다. 두 팀의 경기는 1, 2위 팀의 맞대결인 만큼 미리 보는 결승전이라 불리며 많은 기대를 모았지만 결과는 생각보다 일방적이었다. 러너웨이는 컨텐더스 코리아의 3-3 최강자임을 다시 한 번 보여주며 시즌 5연승을 달렸고 젠지는 3연승을 마감하며 3위로 내려갔다.

1세트 전장은 '오아시스'였다. 1라운드는 대학 맵에서 진행됐고 러너웨이가 첫 교전에 이기며 거점을 가져갔다. 러너웨이는 '이재곤' 이재곤의 루시우가 진형을 무너뜨리며 끈끈한 팀워크로 점령도를 끌어올렸다. 러너웨이는 'QoQ' 유성준이 중력자탄-자폭 연계를 적중시키며 거점을 빼앗았고 루시우가 라인하르트를 이격시키며 선취점을 올렸다.

2라운드 전장은 도심 맵이었고 러너웨이가 '희수' 정희수이 맥크리로 젠지의 솜츠를 받아치며 거점을 챙겼다. 거점을 주고받는 난전 속에서 젠지가 '우햘' 성승현의 레킹볼을 앞세워 거점을 빼앗았지만 유성준의 중력자탄이 적중하며 러너웨이가 99대99 혈전 끝에 1세트를 가져갔다.

2세트는 '왕의길'에서 펼쳐졌다. 젠지가 솜츠로 먼저 공격에 나섰고 지원가들의 집요한 견제를 뚫고 EMP와 중력자탄을 활용해 A거점을 점령했다. 러너웨이는 자폭으로 진형을 무너뜨렸고 궁극기를 돌리며 화물 운송을 막은 후 중력자탄으로 젠지를 정리하며 1점으로 수비를 마쳤다. 공격에 나선 러너웨이는 첫 싸움에서 '슈이' 이동재의 브리기테를 앞세워 밀고 나가 A거점을 점령했고 힘싸움에 승리하며 화물을 밀고 순식간에 2세트를 가져갔다.

3세트는 '호라이즌달기지'에서 진행됐다. 선공에 나선 러너웨이는 첫 교전에서 방패 밀쳐내기에 이은 포커싱으로 라인하르트를 잡아내며 단번에 A거점을 점령했다, B거점으로 진격한 러너웨이는 중력자탄을 교환한 상황에서 유성준의 자폭이 킬을 올리며 6분여를 남기고 2점을 챙겼다. 수비로 전환한 러너웨이는 '매그' 김태성의 윈스턴을 앞세워 빠른 속도의 수비를 펼쳤고 젠지의 마지막 공격 역시 손쉽게 받아치며 '완막'으로 승리를 확정지었다.

4세트 전장은 '쓰레기촌'이었다. 젠지가 위도우메이커를 넣어 먼저 공격에 나섰고 먼저 저격수 싸움에 승리했지만 유성준의 자폭이 적중하며 젠지를 몰아냈다. 젠지는 3-3으로 조합을 바꾼 후 '글리스터' 임길성의 자리야를 앞세워 1점을 챙겼다. 러너웨이는 경유지를 지나 좁은 구간에서 궁극기를 적중시키며 시간을 줄여갔고 소리방벽과 함께 진입해 젠지를 정리하며 더 이상의 점수를 내주지 않았다.

러너웨이는 5딜러 조합으로 공격에 나섰고 젠지는 메이를 넣은 치즈 조합으로 수비를 펼쳤다. 러너웨이는 김태성의 정크랫을 활용해 수비를 무너뜨렸고 '오베론' 함은상의 화염강타가 죽이는 타이어를 터뜨렸지만 딜러진 궁극기를 활용하며 1점을 챙겼다. 러너웨이는 서서히 궁극기를 모아 진격했고 정희수의 솜브라가 두 번의 EMP를 적중시키며 4대0 승리를 완성했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15승3패 23(31-8)
2SK텔레콤 14승4패 18(31-13)
3킹존 13승5패 15(27-12)
4샌드박스 13승5패 12(28-16)
5담원 11승7패 8(25-17)
6한화생명 9승9패 -1(20-21)
7젠지 5승13패 -12(16-28)
8아프리카 5승13패 -15(14-29)
9kt 4승14패 -16(13-29)
10진에어 1승17패 -30(3-35)
1정지훈 그리핀 1300
2김혁규 킹존 1200
3김태민 SK텔레콤 1000
4박우태 샌드박스 900
5박재혁 젠지 900
6이승용 그리핀 800
7김동하 SK텔레콤 700
8장용준 샌드박스 700
9문우찬 킹존 700
10김장겸 샌드박스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