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오정연 뱃살 증발?

center
오정연 뱃살 실종사건이 화제다.
오정연 뱃살이 꾸준한 운동 때문에 결국 증발했다?

얼마 전, 과거의 마른 몸매와 달리 약간 살이 찐 모습으로 '후덕'이라는 흑역사를 남긴 오정연이 다이어트에 성공했다.

이 같은 오정연 뱃살 언급 장면은 지난 15일 방송된 KBS 2TV '안녕하세요'에서 나왔다.

통통한 몸매 때문에 한동안 '실검'을 장악했던 오정연에게 신동엽은 "많이 화제가 됐더라"며 문제의 사진 이야기를 꺼냈다.

오정연은 "나도 내가 그렇게 살이 찐 줄 몰랐다"면서 "두 달 만에 11kg이 쪘더라"고 고백했다.

오정연은 이어 "지금은 그때보다 5kg 정도 빠졌다"며 뱃살 다이어트 중임을 털어놨다.

이어 오정연은 이영자에게 뱃살을 잡아볼 것을 제안, 모두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오정연 뱃살 한웅큼(?)을 잡은 이영자는 "뼈밖에 없다"며 콧방귀를 껴 폭소를 자아냈다.

desk@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