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드컵 제패' IG, LPL 첫 우승…MSI서 SKT 만난다

center
LPL에서 처음으로 우승을 차지한 IG(사진=생중계 화면 캡처).
2018년 월드 챔피언십을 우승했지만 중국 리그 우승컵이 없었던 인빅터스 게이밍(이하 IG)가 한을 풀었다.

IG는 21일 중국 광동 포산에 위치한 국제체육문화중심에서 열린 중국 리그 오브 레전드 프로 리그(이하 LPL) 2019 스프링 결승전에서 JD 게이밍을 3대0으로 완파하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2018년 월드 챔피언십을 가져갔을 때 LPL 최종 우승 경력이 없어 저평가됐던 IG는 이번 스프링 우승을 통해 진정한 강호로 다시 태어났다.

1세트에서 IG는 라이즈, 신 짜오, 조이, 자야, 라칸을 가져갔고 JD 게이밍은 오른, 녹턴, 리산드라, 카이사, 브라움을 조합했다. 8분에 중앙으로 치고 올라온 라칸이 조이와 호흡을 맞추면서 리산드라를 끊은 IG는 11분에 벌어진 하단 합류전에서 자야를 내줬지만 리산드라와 카이사, 브라움을 연달아 잡아냈고 포탑도 깼다. 15분에 협곡의 전령을 사냥하던 JD 게이밍의 뒤를 잡은 IG는 '루키' 송의진의 조이가 쿼드라킬을 가져가면서 기세를 올렸고 20분에 내셔 남작 지역에서 열린 싸움에서 자야가 3킬, 조이가 2킬을 챙기면서 바론 버프도 가져갔다. 26분에 상단에서 싸움을 연 IG는 상대 선수 4명을 제거하면서 1세트를 승리했다.

2세트에서 제이스, 세주아니, 라이즈, 카이사, 브라움을 택한 IG는 사이온, 리 신, 신드라, 바루스, 피들스틱을 조합한 JDG를 상대로 압승을 거뒀다. 8분까지 1킬씩 나눠가지면서 팽팽한 양상으로 흘러갔지만 10분에 하단으로 합류한 '더샤이' 강승록의 제이스 덕분에 연달아 킬을 가져간 IG는 급속도로 격차를 벌렸다. 11분에 중앙 압박 과정에서 3킬을 챙긴 IG는 19분에 중앙에서 벌어진 전투에서 킬을 쓸어 담으면서 10킬 차이로 달아났다. 22분에 상단에서 3킬을 쓸어 담은 IG는 편안하게 내셔 남작을 사냥했고 중앙 전투에서 대승을 거두며 21대3의 큰 킬 스코어 차로 2세트도 승리했다.

3세트에서 블라디미르, 리 신, 라이즈, 드레이븐, 탐 켄치를 가져간 IG는 제이스, 렉사이, 신드라, 카이사, 레오나를 조합한 JD 게이밍을 상대로 팽팽하게 경기를 풀어갔다. 계속 싸움을 벌였지만 3킬 이상 차이가 벌어지지 않을 정도로 대등하던 흐름은 IG가 30분에 내셔 남작을 사냥하면서 유리하게 흘러갔다. 바론 버프를 달고 1-4 스플릿 푸시를 시도한 IG는 상단을 압박하던 송의진의 라이즈가 잡혔지만 하단에서 벌어진 4대5 사움에서 블라디미르가 대박을 터뜨리면서 3명이 살아 남았고 그대로 넥서스를 파괴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LPL 대표로 IG가 선발되면서 오는 5월 베트남과 대만에서 열리는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에 대한 관심도 뜨거워지고 있다. 한국 대표로 SK텔레콤 T1이 확정됐고 LMS는 플래시 울브즈, LEC는 G2 e스포츠, LCS의 리퀴드 등 강호들이 대거 진출하면서 어떤 양상의 구도가 만들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2승5패 11(26-15)
2샌드박스 12승5패 10(26-16)
3그리핀 11승5패 12(25-13)
4SK텔레콤 10승7패 8(24-16)
5젠지 10승7패 5(23-18)
6아프리카 10승7패 5(24-19)
7킹존 9승8패 1(22-21)
8한화생명 5승11패 -9(14-23)
9kt 5승12패 -13(14-27)
10진에어 17패 -30(4-34)
1김건부 담원 900
2박우태 샌드박스 8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