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범사마 '하이브리드' 이우진 "기존 챌코팀 긴장하길"

center
김태희 코치(왼쪽)와 '하이브리드' 이우진.
"'하이브리드'가 돌아왔으니 기존 팀들이 긴장하길 바란다."

'하이브리드' 이우진이 기존 챌린저스 코리아 팀들에게 선전포고를 했다.

이우진이 속한 범사마가 9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2019 리그 오브 레전드 챌린저스 코리아 서머 승격강등전에서 위너스를 꺾고 승격에 성공했다.

이우진은 "위너스를 나온 뒤 더 잘하고 싶다는 목표를 가지고 열심히 연습했다"며 "앞으로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승격강등전 진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다음은 이우진과 김태희 코치와의 일문일답.

Q 위너스를 꺾고 챌린저스 코리아에 합류한 소감은.

A 김태희=스크림 성적이 좋아서 하던데로 한다면 위너스를 이길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고 결과적으로 2부에 올라갔으니 좋은 모습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A 이우진=승격에 성공해 기분이 좋지만 우리팀의 모든 실력을 뽐내지 못해 아쉽다. 챌린저스 코리아 무대에서 우리팀의 진짜 실력을 보여주고 싶다.

Q 전 소속팀이었던 위너스와의 경기라 더 치열했을 것 같다.

A 이우진=위너스를 나온 뒤 더 잘하고 싶다는 목표를 가지고 열심히 연습했다. 앞으로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승격강등전 진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Q 약 2개월만에 기존 팀을 꺾고 승격한 비결은.

A 이우진=3월에 합숙을 시작한 뒤 동료들에게 자신감을 심어주기 위해 노력했다. 나는 자신감이 큰 편이라 동료들에게 충분히 다 이길 수 있는 상대라고 이야기하며 자신감을 채워줬다.

Q 챌린저스 코리아 무대를 앞두고 보완해야할 점이 있다면.

A 김태희=아직 팀 게임에 완벽하게 적응하지 못했지만 더 다듬어진다면 챌린저스 코리아에서도 좋은 모습 보여줄 수 있을 것 같고 꾸준히 이어간다면 1부도 올라갈 수 있을 것 같다.

Q 가장 맞붙고 싶은 팀이 있나.

A 이우진=1부 리그로 승격하기 위해서는 챌린저스 코리아에 출전하는 모든 팀들이 이겨야할 상대일 뿐이다. 특별히 만나고 싶은 팀은 없다.

Q 기존 팀들에게 한마디 한다면.

A 이우진='하이브리드'가 돌아왔으니 기존 팀들이 긴장하길 바란다.

Q 끝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는지.

Q 이우진=승격에 성공했지만 선수 변동이 생길 수도 있는 상황이다. 만약 다함께 무대에 오르지 못하더라도 각자의 위치에서 열심히 노력해서 잘 됐으면 좋겠다.

강남=구남인 기자 ni041372@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2승5패 11(26-15)
2샌드박스 12승5패 10(26-16)
3그리핀 11승5패 12(25-13)
4SK텔레콤 10승7패 8(24-16)
5젠지 10승7패 5(23-18)
6아프리카 10승7패 5(24-19)
7킹존 9승8패 1(22-21)
8한화생명 5승11패 -9(14-23)
9kt 5승12패 -13(14-27)
10진에어 17패 -30(4-34)
1김건부 담원 900
2박우태 샌드박스 8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