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MSI] 리퀴드, 라이벌 G2 격파하고 4강 막차탔다

center
center


center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 2019 그룹 스테이지 5일차
▶4경기 리퀴드 승 < 소환사의협곡 > G2 e스포츠

북미 대표 리퀴드가 평생 라이벌인 유럽 대표 G2 e스포츠를 잡아내고 4승(6패)째를 달성, 4위로 녹아웃 스테이지에 진출했다.

리퀴드는 14일 베트남 하노이 국립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 2019 그룹 스테이지 5일차 G2 e스포츠와의 대결에서 초반부터 킬을 쌓으면서 완승을 거뒀다. 4승6패로 4위를 확정지은 리퀴드는 인빅터스 게이밍, SK텔레콤 T1, G2 e스포츠와 함께 녹아웃 스테이지에서 겨룰 기회를 스스로 만들었다.

리퀴드는 4분에 중단 라인전에서 밀리는 듯했던 'Jensen' 니콜라이 옌센의 르블랑이 'Caps' 라스무스 빈테르에게 달려들었고 정글러 'Xmithie' 제이크 푸체로의 자르반 4세가 마무리하면서 첫 킬을 올렸다.

리퀴드는 8분에 르블랑이 코르키를 환영 사슬로 묶자 호시탐탐 노리던 자르반 4세가 대격변으로 묶으면서 킬을 만들어냈다. 10분에 상단으로 올라간 리퀴드는 'Wunder' 마르틴 한센의 이렐리아를 자르반 4세와 블라디미르가 두드리면서 킬을 추가했다.

17분에 중앙 늪 지역에서 빠져 나가려던 얀코프스키의 렉사이를 끊어낸 리퀴드는 중앙 외곽 1차 포탑 사이로 파고 든 'Impact' 정언영의 블라디미르와 'Jensen' 니콜라이 옌센의 르블랑이 코르키와 이즈리얼을 끊어내며서 7대1로 앞서 나갔다.

리퀴드는 23분에 중앙 전투를 펼치는 과정에서 정언영의 블라디미르가 2명을 마크하면서 킬을 만들어냈다. 이 과정에서 G2의 미드 라이너 빈테르의 코르키에게 자르반 4세와 갈리오가 잡혔지만 'Doublelift' 일리앙 펭의 카이사가 마무리한 리퀴드는 내셔 남작까지 챙겨갔다.

바론 버프를 달고 하단에서 이렐리아를 잡아낸 리퀴드는 정언영의 블라디미르가 렉사이와 코르키를 홀로 마크하는 사이 중단과 하단의 외곽 2차 포탑을 연파했다. 중앙 억제기를 무너뜨린 리퀴드는 하단에서 자르반 4세가 대격변으로 3명을 묶자 카이사가 사냥 본능으로 치고 들어가서 파괴적인 화력을 쏟아부었고 에이스를 달성하면서 승리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샌드박스 8승2패 9(16-7)
2그리핀 7승2패 10(15-5)
3담원 7승3패 6(16-10)
4킹존 7승3패 6(16-10)
5아프리카 5승4패 2(12-10)
6젠지 5승4패 1(11-10)
7SKT 5승5패 2(13-11)
8한화생명 2승7패 -8(6-14)
9kt 2승8패 -10(7-17)
10진에어 10패 -18(2-20)
1김광희 킹존 600
2박우태 샌드박스 600
3장하권 담원 500
4이진혁 아프리카 500
5박도현 그리핀 400
6곽보성 kt 400
7김건부 담원 400
8문우찬 킹존 300
9손시우 그리핀 300
10박재혁 젠지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