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KSL] 장윤철, 힘싸움으로 한두열 누르고 먼저 웃었다

center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리그 시즌3 16강 B조 최종전
▶한두열 0-1 장윤철
1세트 한두열(저, 11시) < 오버워치 > 승 장윤철(프, 5시)

장윤철이 한두열을 상대로 프로토스의 힘을 제대로 보여주면서 먼저 웃었다.

장윤철은 16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VSG 아레나에서 열린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리그 시즌3 16강 A조 최종전 한두열과의 1세트에서 중앙 힘싸움에서 승리한 뒤 회심의 오버로드 드롭도 수비해내면서 승리했다.

장윤철은 앞마당 입구를 포지와 게이트웨이로 좁히면서 한두열의 저글링 난입을 허용하지 않았다. 스타게이트에서 커세어를 모으던 장윤철은 한두열의 스커지에게 1기를 잃긴 했지만 저그의 오버로드를 줄였다.

다크 템플러 1기를 저그의 앞마당으로 보내면서 기습을 노렸지만 통하지 않은 장윤철은 하이 템플러가지 갖춰지자 중앙 지역으로 치고 나갔다. 질럿과 커세어를 앞세워 중앙에서 교전을 벌인 장윤철은 하이 템플러의 사이오닉 스톰으로 한두열의 주병력을 줄였다.

한두열도 만만치 않았다. 히드라리스크를 주력으로 삼아 밀고 내려온 한두열은 럴커를 갖추면서 저지선을 형성했다. 럴커 드롭으로 장윤철의 본진에서 일하던 프로브를 대거 잡아낸 한두열은 12시에 질럿 러시를 허용하면서 드론을 10기 이상 잃었다.

장윤철은 한두열이 준비한 회심의 오더로드 폭탄 드롭을 커세어로 확인한 뒤 질럿과 아콘으로 침착하게 막아내며 승기를 잡았다. 한두열이 장윤철의 추가 확장인 6시로 히드라리스크와 럴커를 보내 피해를 주려 했지만 미리 배치한 하이 템플러로 막아낸 장윤철은 드라군을 충원하면서 뮤탈리스크까지 막아냈다.

중앙 지역으로 밀고 나간 장윤철은 한두열의 히드라리스크와 럴커를 잡아내고 항복을 받아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15승3패 23(31-8)
2SK텔레콤 14승4패 18(31-13)
3킹존 13승5패 15(27-12)
4샌드박스 13승5패 12(28-16)
5담원 11승7패 8(25-17)
6한화생명 9승9패 -1(20-21)
7젠지 5승13패 -12(16-28)
8아프리카 5승13패 -15(14-29)
9kt 4승14패 -16(13-29)
10진에어 1승17패 -30(3-35)
1정지훈 그리핀 1300
2김혁규 킹존 1200
3김태민 SK텔레콤 1000
4박우태 샌드박스 900
5박재혁 젠지 900
6이승용 그리핀 800
7김동하 SK텔레콤 700
8장용준 샌드박스 700
9문우찬 킹존 700
10김장겸 샌드박스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