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KSL] 장윤철, 선수비 후공격으로 한두열 격파! 2-0

center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리그 시즌3 16강 B조 최종전
▶한두열 0-2 장윤철
1세트 한두열(저, 11시) < 오버워치 > 승 장윤철(프, 5시)
2세트 한두열(저, 11시) < 메두사 > 승 장윤철(프, 3시)

장윤철이 한두열의 노림수를 모두 간파한 듯 신들린 방어를 선보인 뒤 병력을 모아 한 번에 밀어내며 2대0으로 앞서 나갔다.

장윤철은 16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VSG 아레나에서 열린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리그 시즌3 16강 A조 최종전 한두열과의 2세트에서 초반 저글링 난입에 휘둘렸지만 이후에 진행된 저그의 공세를 모두 막아낸 뒤 힘싸움을 전개해 승리했다.

한두열은 스포닝풀을 일찌감치 건설한 뒤 저글링을 10기 이상 생산하면서 장윤철의앞마당 언덕으로 들어가는 길을 막아 놓은 건물을 두드렸다. 장윤철이 그 쪽에 프로브를 보내면서 신경을 쓰도록 만든 한두열은 저글링을 프로토스의 입구로 돌렸고 입구를 막은 프로브가 빠지는 틈을 파고 들어 저글링 8기를 장윤철의 본진에 난입시켰다.

장윤철의 대응도 좋았다. 프로브를 미네랄 쪽으로 뭉치면서 저글링 공격을 회피한 장윤철은 질럿과 드라군을 생산해 저글링을 정리했다.

커세어 2기를 모은 장윤철은 한두열의 오버로드를 3기나 잡으면서 저그의 성장세에 제동을 걸었다. 자신의 입구 지역에 캐논을 두 줄로 건설한 장윤철은 하이 템플러를 배치하면서 한두열의 정면 돌파를 저지했다.

한두열이 히드라리스크를 모아 중립 건물을 파괴하고 언덕 위로 들어오려 하자 질럿과 하이 템플러, 캐논으로 수비해낸 장윤철은 질럿이 20기 가량 모이자 하이 템플러를 동반해 중앙 지역까지 밀고 나왔다.

옵저버와 드라군까지 확보한 장윤철은 중앙 교전에서 승리했고 질럿을 1시로 보내면서 한두열의 추가 확장을 끊어냈다. 12시로 밀고 올라간 장윤철은 후속 병력이 도달하면서 한두열의 주병력을 모두 잡아내고 2대0으로 앞서 나갔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15승3패 23(31-8)
2SK텔레콤 14승4패 18(31-13)
3킹존 13승5패 15(27-12)
4샌드박스 13승5패 12(28-16)
5담원 11승7패 8(25-17)
6한화생명 9승9패 -1(20-21)
7젠지 5승13패 -12(16-28)
8아프리카 5승13패 -15(14-29)
9kt 4승14패 -16(13-29)
10진에어 1승17패 -30(3-35)
1정지훈 그리핀 1300
2김혁규 킹존 1200
3김태민 SK텔레콤 1000
4박우태 샌드박스 900
5박재혁 젠지 900
6이승용 그리핀 800
7김동하 SK텔레콤 700
8장용준 샌드박스 700
9문우찬 킹존 700
10김장겸 샌드박스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