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PKL] APK '블랙나인' 구종훈 "기복없이 쭉쭉 나아가겠다"

center
APK 프린스의 '블랙나인' 구종훈.
"개막전에 1위를 차지한 기세를 이어서 지난 시즌의 기복있는 모습이 아닌 쭉쭉 나아가는 모습 보여주겠다."

APK 프린스의 '블랙나인' 구종훈이 개막전에서 데이 우승을 차지한 소감을 밝혔다.

구종훈이 속한 APK 프린스는 2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내에 위치한 K아트홀에서 열린 2019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코리아 리그(이하 PKL) 페이즈2 1주차 A-B조 경기에서 22킬을 기록하며 총 38점으로 1위 자리에 올랐다.

마지막 라운드에서 화려한 개인 플레이로 적들을 제압한 구종훈은 "PKL 페이즈1이 끝난 후 스크림에서 '김고니' 김다솔의 전략에 동료들이 녹아드는 것을 중점적으로 연습했고 개인 시간에는 피지컬을 키우기 위한 연습을 했다"며 1위를 차지할 수 있던 원동력을 밝혔다.

다음은 구종훈과의 일문일답.

Q 개막전에서 데이 우승을 차지한 소감은.

A 지난 시즌 성적이 좋지 않았는데 개막전을 1등으로 마무리할 수 있어서 기분이 좋다.

Q 지난 시즌과 비교해 성적이 좋아진 비결은.

A 팀의 오더가 김다솔 선수로 바뀌면서 교전에 힘을 더한 것이 제일 큰 포인트라고 생각한다.

Q PKL 페이즈2를 앞두고 가장 걱정했던 부분은 무엇인가.

A 엘리멘트 미스틱과 아프리카 프릭스 페이탈, 그리핀 레드 등 동선이 겹치는 팀들에게 당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Q 동선이 겹치는 것에 따른 리스크를 어떻게 최소화했나.

A 적팀이 어느곳에서 언제쯤 오는지 분적해 우리팀의 동선이 최대한 겹치지 않도록 위치를 잡았다.

Q 전체적으로 경기력도 좋았고 구종훈 선수는 마지막 라운드에 큰 활약을 했다.

A PKL 페이즈1이 끝난 후 스크림에서 '김고니' 김다솔의 전략에 동료들이 녹아드는 것을 중점적으로 연습했고 개인 시간에는 피지컬을 키우기 위한 연습을 했기에 가능했다.

Q 리그 방식이 미라마와 에란겔에서 두 번씩 진행되는데 어떻게 생각하나.

A 개인적으로는 미라마가 자신있어서 두 번씩 진행되는 것이 괜찮다고 생각한다.

Q 전용 경기장에서 경기를 치른 소감은.

A 마음에 든다. 내가 프로게이머로써 대회에 참가하고 있다는 것이 실감난다.

Q 조지명식에서 했던 발언과 망치춤이 많은 관심을 끌었다.

A A조에 들어가고 싶어 생각이 없다고 어필했는데 김다솔 선수와 함께 늘 많은 생각을 하고 있다. 그리고 망치춤 덕분에 많은 사람들이 알아봐줘서 좋은 것 같은데 못생기게 캡쳐된 사진이 돌아다녀 조금 걱정된다(웃음).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말이 있는지.

A 개막전에 1위를 차지한 기세를 이어서 지난 시즌의 기복있는 모습이 아닌 쭉쭉 나아가는 모습 보여주겠다.

송파=구남인 기자 ni041372@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5승1패 8(11-3)
2샌드박스 4승1패 4(8-4)
3킹존 4승2패 5(10-5)
4담원 4승2패 1(9-8)
5아프리카 3승2패 2(8-6)
6담원 3승2패 1(7-6)
7kt 2승3패 -2(5-7)
8한화생명 2승4패 -3(5-8)
9SKT 1승5패 -6(5-11)
10진에어 6패 -10(2-12)
1이진혁 아프리카 500
2박우태 샌드박스 400
3김광희 킹존 400
4박도현 그리핀 400
5문우찬 킹존 300
6장하권 담원 300
7박재혁 젠지 300
8정지훈 그리핀 200
9김동하 SK텔레콤 200
10황성훈 kt 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