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EACC] 엘리트 원창연-차현우 "늦게 맞은 매...좋은 자양분 삼겠다"

center
엘리트 차현우(왼쪽)와 원창연.
베트남 임모탈스에게 일격을 당한 엘리트는 첫 패배였기에 더욱 흔들릴 수밖에 없었지만 아직 끝은 아니기에 더욱 힘을 내는 모습이었다.

엘리트는 24일 중국 상하이 유플러스 아트 센터에서 열린 EA 피파온라인4 챔피언스컵(이하 EACC) 스프링 2019 8강 B조 1경기에서 원창연만 승리했을 뿐 변우진과 차현우가 모두 패해 패자조로 내려갔다.

원창연과 차현우는 "늦게 매를 맞아 그런지 더 아프게 느껴졌다"며 "이번 패배를 발판 삼아 남은 경기에서는 부담감을 내려 놓고 편하게 경기에 임해 좋은 결과 가져 오겠다"고 말했다.

Q 첫 패배를 당했다. 기분이 어떤가.
A 원창연=나는 패배를 당하지 않아 사실 괜찮긴 하다. 농담이고 사실 정말 안지길래 생각보다 너무 잘 올라간다고 생각했다. 한 번은 미끄러 질 줄 알았는데 그게 8강 첫 경기가 될 줄은 몰랐다. 하지만 기회가 한 번 있을 때 위기가 온 것이 더 나았던 것 같다.
A 차현우=우선 나와 했던 상대가 임모탈스 팀에서는 가장 약한 선수라고 알고 있었다. 그래서 걱정하지 않았었는데 좀 방심했던 것 같다.

Q 1세트 패배 후 분위기가 급격하게 떨어졌다.
A 원창연=아무래도 첫 패배였기 때문에 분위기가 더욱 다운됐던 것 같다. 아마 조별 풀리그에서 한 번 정도는 졌다면 이 정도의 분위기는 아니었던 것 같다.
A 차현우=매도 먼저 맞는 것이 낫다고 나중에 맞다 보니 많이 아팠던 것 같다.

Q 승부차기 끝에 패해 더 아쉬울 것 같다.
A 차현우=승부차기가 어떻게 보면 운인데 이번에는 내가 생각이 많았고 운도 따라주지 않았던 것 같다. 상대 4번째 키커를 막아내고 이겼다고 생각했는데 상대가 곧바로 막아내면서 심리전으로 진 것 같다.

Q 베트남 임모탈스의 수비가 워낙 두터웠다.
A 원창연=공격은 잘 하는데 수비는 한국이 더 잘하는 것 같다. 결과적으로 우리가 공격에서 아쉬움이 컸다고 생각한다.

Q 임모탈스에게 지난 해에도 패했다.
A 차현우=사실 그렇게 부담이 심하지는 않았다. 패해도 내가 욕 먹을 일도 아니고 역올킬도 해본 적이 있기 때문에 크게 긴장하지는 않았지만 결과가 좋지 않아 아쉬운 마음이 든다.

Q 어떤 점이 아쉬웠던 것 같나.
A 원창연=경기 안에서 단점을 찾기 보다는 오히려 외적으로 부담감이 심했던 것 같다. 아무리 생각 하지 않으려 해도 어쩔 수 없더라. 이제 한 번 졌으니 그런 부담감은 떨칠 수 있을 것 같다. 이제 변우진이 보여줄 때가 됐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차현우=매를 늦게 맞아서 정신이 확 든 것 같다. 아직 끝난 것이 아니니 나도 그렇고 형들도 더 좋은 모습으로 4강까지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A 원창연=기대 많이 해주신 것 알고 있기 때문에 더 좋은 경기력 보여주겠다. 4강에 올라간다면 성남 FC를 만날 것 같은데 좋은 경기 펼치겠다.

중국 상하이=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