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젠지 '룰러' 박재혁 "잘하는 원딜들보다 더 잘하고 싶다“

center
젠지 e스포츠의 원거리 딜러 '룰러' 박재쳑.
"이번 시즌에는 잘하는 원거리 딜러들보다 더 잘하고 싶다"

젠지 e스포츠의 원거리 딜러 '룰러' 박재혁이 서머 시즌 각오를 전했다. 박재혁은 29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리그 오브 레전드 파크에서 열린 2019년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프로필 촬영 현장에서 진행된 인터뷰를 통해 "이번 시즌 일찍부터 연습을 시작했다"며 "스프링 시즌 때는 다른 원거리 딜러들처럼 잘했다고 생각한다. 이번 시즌에는 잘하는 원거리 딜러들보다 더 잘하고 싶다"고 밝혔다.

다음은 박재혁과의 일문일답.

Q 스프링 시즌 아쉬운 성적을 거뒀다. 서머 시즌 반등을 위해 어떻게 준비했나.
이번 시즌 일찍부터 연습을 시작했다. 스스로 실력이 슬럼프가 왔다고 생각해서 새벽 5시 정도까지 연습을 하고 있다.

Q 젠지가 서머를 앞두고 선수 영입이 많았다. 새로운 선수들은 만나보니 어떤가.
성격들이 되게 다 신기해서 연습 생활이 재미있다. 텐션이 너무 신기하게 높고 말도 재밌게 한다. 아직 좀 어색하긴 한데 어느 정도 친해진 것 같다.

Q 원거리 딜러 포지션에는 서브 멤버가 없는데 '룰러 엔딩'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팀의 주축 역할을 맡고 있다. 이런 점이 부담이 되지는 않나.
부담감은 없다. 그런 이야기를 들으면 실력을 인정받는 것이라고 생각해서 기분이 좋다.

Q 서머 시즌에 임하는 각오는.
지난 시즌보다 더 잘하고 싶어서 연습도 더 하고 있다. 스프링 시즌 때는 다른 원거리 딜러들처럼 잘했다고 생각한다. 이번 시즌에는 잘하는 원거리 딜러들보다 더 잘하고 싶다. '데프트' 김혁규 선수와 '테디' 박진성 선수가 잘한다고 생각하는데 그 두 선수보다 더 잘하고 싶다.

Q 쟁쟁한 원거리 딜러들에 '프레이' 김종인 선수가 추가됐다.
정말 잘 하는 선수였는데 은퇴해서 아쉬웠다. 이번에 LCK에 들어와서 다시 만나는 게 재미있을 것 같다. kt도 김종인 선수가 들어와서 반등할 수 있을 것 같다.

Q 젠지가 후반 지향적인 플레이 스타일인데 MSI에서의 경기들은 초반 교전이 많고 속도가 빨랐다. 이런 메타 변화에 어떻게 대응할 예정인지.
초반이 더 중요해졌기 때문에 모든 라인 안 밀리고 하단도 라인전 잘 하려고 열심히 준비 중이다. 초반부터 싸우는 스타일은 아닌데 라인전에서는 많이 싸우는 편이라 그런 측면에서 잘하려고 노력 중이다.

Q 새로운 서포터 챔피언 유미를 평가하자면.
우리 팀이든 상대 팀이든 약간 짜증난다. 이상한 스킬들이 너무 많아서 챔피언 자체가 짜증난다. 하지만 붙어 있다가 원거리 딜러가 죽으면 같이 죽기 때문에 애매한 것 같다. 경기에도 충분히 나올 수 있지만 한 번 죽기 시작하면 많이 내려가는 챔피언이다.

Q 서머 시즌 목표는 무엇인가.
우승을 하고 싶지만 현실적으로 힘들다고 생각한다. 플레이오프부터 차근차근 경쟁하고 싶다. 플레이오프를 위해서는 계속 열심히 연습 하는 것 밖에 없는 것 같다.

Q 서머 시즌 어떤 모습을 보여주고 싶나,
서머 시즌에는 기복 없이 계속 상위권 원거리 딜러처럼 플레이 하고 싶다.

Q 지난 시즌 팀 부진에도 불구하고 MVP 포인트 상위권에 올랐다. MVP에 대한 욕심은 없나.
MVP는 결국 이기면 받는다고 생각한다. 많은 경기 이기다 보면 알아서 쌓이고 쌓이다 보면 1등도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이번 서머 때는 더 많이 이기는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할 테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