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챔스] SKT '칸' 김동하 "출발은 늦어도 결과는 좋을 것"

center
"스프링에도 그랬지만 우리 팀의 출발이 늦다. 서머 첫 경기에서도 좋지 못한 출발을 보였지만 그래도 결과를 좋은 방향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SK텔레콤 T1의 톱 라이너 '칸' 김동하가 진에어 그린윙스와의 대결에서 맹활약하면서 MVP로 선정됐다.

김동하는 7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롤파크 LCK 아레나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19 서머 1주차 진에어 그린윙스와의 1, 3세트에서 MVP로 뽑혔다.

김동하는 "연습하는 과정에서도 결과가 좋지 않아서 걱정했는데 진에어의 슈퍼 플레이와 맞물리면서 깔끔한 결과를 만들어내지 못했다"라면서 "아직 기간이 많이 남았으니 열심히 준비해서 마지막에 좋은 결과를 만들어내겠다"라고 말했다.

다음은 김동하와의 일문일답.

Q 서머 첫 경기에서 승리한 소감은.
A 며칠 동안 준비하는 과정이 쉽지 않았다. 오늘 경기에서도 어려움을 겪었는데 연습 과정에서 드러난 불안한 요소가 경기에서도 발생했다. 보완할 부분이 많다.

Q 1, 2세트는 고전했지만 3세트에서는 SK텔레콤다운 플레이가 나왔다. 어떤 피드백이 오갔나.

A 경기 내용에 대한 피드백보다는 우리의 경기력이 나오지 않아서 집중력을 끌어 올리자는 이야기가 많이 나왔다.

Q 진에어의 경기력이 매우 좋았다.

A 스프링 때에 보니까 진에어 그린윙스가 초반에 득점을 잘했다. 그래서 라인전에서는 실수를 하지 말자고 강조했다. 하지만 오늘 보니 라인전에서도 진에어가 좋은플레이를 펼쳐주면서 우리가 어려움을 겪었다.

Q 1세트에서 백도어 플레이가 빛났다.

A 진에어 선수들이 귀환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7초다. 그러는 동안 상대 주요 챔피언의 귀환을 저지하고 우리 팀의 화력이 좋은 선수들 셋이 공간 왜곡으로 이동하면 넥서스를 파괴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Q 3세트에서 스카너를 가져가면서 경기가 쉽게 풀린 것 같다.

A 싸움을 열 수 있는 챔피언이다 보니까 스카너가 좋다고 생각한다. 2세트에서는 우리 팀에 스카너의 꿰뚫기를 받아줄 수 있는 챔피언이 없어서 애를 먹었다.

Q 아트록스가 자주 쓰이는데 승률이 좋지 않은 이유가 궁금하다.

A 다들 좋다고 생각하는데 확실한 대응 방법이 있다 보니까 승률이 떨어지는 것 같다. 팬들도 어떤 챔피언이 대응 방법인지 금세 알 수 있다. 선수들의 밴픽을 보시다 보면 상대가 아트록스를 가져갔을 때 풀리는 챔피언들을 보면 답이 있다고 본다.

Q SK텔레콤의 서머 우승을 예상하는 분들이 많다.

A 스프링에도 스타트가 좋지는 않았다. 점차 나은 팀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슬로우 스타터이지만 결과는 좋게 만들어내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

종로=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