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킹존 '내현' 유내현 "평가 바꾸기 위해 롤챔스 왔다"

center
"이전에 몸담았던 팀들이 대부분 성적이 좋지 않아서 저에 대한 평가가 좋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다. 서머를 통해 바꿀 수 있는 기회가 왔으니 평가를 끌어 올려 보겠다."

'내현' 유내현은 킹존에 오기 전에 뛰었던 팀들이 하위권에 처지면서 좋지 않은 평가를 받았고 자신도 그 내용에 대해 알고 있다. 킹존으로 오면서 분위기를 반전시킬 기회가 오기를 기다리며 권토중래했던 유내현은 '폰' 허원석이 건강이 나빠지면서 서머 1라운드를 주전으로 뛰어야 했다. 주위에서는 유내현이 검증되지 않았기에 킹존 성적이 떨어질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지만 기우였음을 증명한 유내현은 "서머 시즌 내내 오늘과 같은 경기력을 유지하면서 평가를 바꿔꿔보겠다"라는 각오를 전했다.

다음은 유내현과의 일문일답.

Q 킹존 이적 이후 주전으로 나서서 처음으로 승리했다. 소감은.

A 주전으로 기용된다는 이야기를 처음 들었을 때 걱정이 많이 됐지만 실전에서 잘 풀려서 기분 좋다.

Q '폰' 허원석이 로스터에서 제외되면서 주전이 됐다.

A 기쁜 마음보다는 걱정이 정말 컸다. 우리 팀이 허원석이 있던 스프링에서 3위까지 올라갔기에 내가 메울 빈 자리가 더 크게 다가왔다. 책임감이 정말 컸다.

Q 자신의 스타일에 대해 알려 달라.

A 서포팅형 챔피언을 선호하기는 하지만 공격적인 챔피언도 잘 다룬다. 솔로 랭크에서는 서포터형 챔피언을 거의 하지 않는다. 두 스타일 모두 가능하다고 봐주셨으면 한다.

Q 1세트에서 젠지가 룰루를 금지하는 것을 보고 어떤 생각이 들었나.

A 스프링에서 내가 1승을 거둔 상대가 젠지였고 그 때 룰루를 썼다. 나를 경계하는 것 같아서 조금 좋긴 했다.

Q 1세트에서는 제이스, 2세트에서는 니코를 가져갔다. 이유가 있었나.

A 제이스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챔피언이고 자신 있는 픽이었다. 제이스가 손에 쥐어졌을 때 이겼다는 생각이 들었다. 니코에 대해서는 밴픽을 통해 중단으로 내려주신 것 같다. 감독님과 코치님이 상대의 챔피언을 예상한 것이 모두 맞아 떨어졌고 내가 좋아하는 챔피언들로 플레이해서 이긴 것 같다.

Q 2라운드에서 허원석이 복귀한다고 해도 1라운드는 홀로 소화해야 한다. 책임감이 클 것 같다.

A 스프링1 라운드에서는 룬을 잘못 들고 플레이하는 등 실수가 많았다. 그만큼 떨렸는데 오늘은 전혀 긴장하지 않고 편하게 게임했다. 감독님과 코치님, 멘탈 코치님 등이 모두 도와주신 덕이다.

Q 다른 팀들이 킹존의 미드 라이너가 약하다는 평가를 많이 했다.

A 내가 보여준 것이 없어서 그렇게 생각하는 것이 당연하다. 사실 킹존으로, LCK로 온 것은 나에 대한 평가를 바꾸기 위함이었다. 내가 실력이 떨어지는 선수가 아니라는 것을 실력으로 입증하고 평가를 바꾸는 시즌이 되길 바란다.

Q 항상 웃는 표정이다.

A 상대가 나를 봤을 때 내가 인상 쓰고 있으면 분위기가 처진다. 원래 웃는 표정이기도 하고 마인드도 '다른 사람에게 웃음을 주는 사람이 되자'라고 갖고 있다.

Q 하고 싶은 말은.

A 허원석이 빠지면서 우리 팀에 대한 걱정하는 분들이 많다. 내가 실력을 끌어 올리고 팀플레이에 부합해서 걱정을 줄여드리겠다.

종로=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