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문 대통령 "e스포츠로 전세계 젊은이들이 더 많이 교류하길"

칼 구스타프 16세 국광과 한-스웨덴 e스포츠 교류전 직접 관람

center
한국과 스웨덴의 e스포츠 친선 교류전을 관전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사진=스포티비 게임즈 생중계 화면 캡처).
스웨덴을 방문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사상 최초로 e스포츠로 진행된 스웨덴과의 국가 대항전을 관람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칼 구스타프 16세 국왕과 함께 14일 스웨덴 에릭손 스튜디오에서 열린 한국과 스웨덴의 e스포츠 국가 대항전 현장을 찾아 경기를 직접 관전했고 "전세계적으로 인기가 있는 e스포츠는 젊은 세대들이 공감하며 교류하는 문화 콘텐츠가 되고 있고 한국과 스웨덴도 게임, e스포츠처럼 혁신적인 첨단 산업 분야에서도 교류의 폭을 넓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서머너즈 워로 진행된 한국과 스웨덴 선수의 대결을 지켜본 문 대통령은 스웨덴 선수가 이기자 놀랍다는 표정을 지었다. 경기장에 마련된 대형 스크린을 통해 경기를 지켜보던 문 대통령은 한국 팀 코치로 참가한 '캡틴잭' 강형우가 전달한 치어풀을 받아 들고 응원하기도 했다.

경기가 끝난 뒤 연단에 선 문 대통령은 "경기를 지켜보면서 놀랍다는 생각이 연신 들었다"라면서 "양국 젊은이들이 어울리는 모습을 보고 싶어서 e스포츠 대회장을 찾았고 칼 구스타프 16세 스웨덴 국왕이 함께 해서 더 좋았다"라고 인사했다.

문 대통령은 "게임과 e스포츠에서는 대한민국이 최고인 줄 알았는데 스웨덴 선수의 실력이 대단했다"라고 추켜 세운 뒤 "처음 봐도 재미가 있으니 e스포츠가 전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이유를 알게 됐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e스포츠는 최근 들어 스포츠의 또 형태로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2018년 아시안 게임에서는 e스포츠가 시범 종목으로 채택됐고 국제 올림픽 위원회도 e스포츠를 정식 종목으로 편입시키는 것을 논의하고 있다"라고 e스포츠의 현황에 대해 설명했다.

또 "스웨덴 출신의 리그 오브 레전드 선수인 'Rekkles' 마틴 라르손은 한국에 전지 훈련을 와서 기량을 끌어 올렸고 국제 대회에서 좋은 성과를 냈다"라면서 "한국과 스웨덴의 젊은이들이 e스포츠를 통해 교류할 수 있는 기회가 더 많아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현장에서 확인한 것처럼 5G가 등장하면서 e스포츠는 더욱 발전하고 있다"라면서 "게임 강국인 스웨덴과 한국이 5G 시대를 맞아 협력과 교류의 폭을 넓혀 혁신적인 첨단 산업 분야에서도 함께 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샌드박스 9승3패 8(18-10)
2담원 8승3패 8(18-10)
3젠지 8승4패 6(17-11)
4킹존 8승4패 6(19-13)
5그리핀 7승4패 7(16-9)
6아프리카 7승5패 4(17-13)
7SKT 6승5패 4(15-11)
8kt 3승8패 -9(9-18)
9한화생명 2승10패 -12(8-20)
10진에어 12패 -22(2-24)
1김광희 킹존 600
2박우태 샌드박스 600
3장하권 담원 500
4이진혁 아프리카 500
5김건부 담원 500
6김정민 젠지 500
7곽보성 kt 400
8정지훈 그리핀 400
9이성진 젠지 400
10박종익 킹존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