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LEC] '조합 창시자' G2, 파이크-유미로 4연승 질주

center
특이한 조합을 만들어내면서도 높은 승률을 유지하고 있는 G2 e스포츠가 하단 듀오 조합을 파이크와 유미로 구성하면서도 승리를 따냈다.

G2는 16일(한국 시간)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유러피언 챔피언십(이하 LEC) 2019 서머 2주 2일차 바이탤리티와의 경기에서 파이크와 유미로 하단을 구성했고 요릭을 상단에 배치하는 특이한 조합으로 승리했다.

G2는 요릭, 엘리스, 니코, 파이크, 유미를 택했고 바이탤리티는 제이스, 세주아니, 에코, 자야, 노틸러스를 가져갔다.

파이크와 유미로 하단을 강하게 압박하던 G2는 니코와 엘리스까지 하단으로 합류한 4분에 포탑 다이브를 시도했고 자야를 끊어냈지만 바이탤리티의 합류에 유미를 잃었다. 6분에 상단에서 제이스와 세주아니의 포위를 받으면서 죽을 수밖에 없었던 요릭은 마녀가 마지막 공격을 세주아니에게 넣으면서 데려가는데 성공했다. 8분에는 바이탤리티 선수들이 하단으로 5명 모두 모인 탓에 유미와 파이크가 모두 잡혔지만 10초 가량 버텨낸 덕에 G2는 중단과 상단을 계속 압박했다.

G2는 11분에 상단에서 제이스를 끊어내면서 반격을 시작했다. 엘리스가 고치를 던져 제이스를 묶었고 요릭이 마무리한 G2는 2분 뒤 상단 정글 지역에서 파이크와 유미가 합류하면서 제이스와 세주아니를 연달아 잡아냈다.

14분에 드래곤 지역에서 파이크, 유미, 니코, 엘리스가 합류한 G2는 노틸러스와 자야, 에코를 끊어냈고 세주아니까지도 제거했다. 19분에는 파이크와 유미가 에코에게 다가가 대단원으로 묶은 뒤 깊은 바다의 처형으로 에코를 녹인 뒤 노틸러스까지 덤으로 잡아냈다.

G2는 21분에 내셔 남작 지역에 매복해 있던 바이탤리티의 공격을 유미가 대단원으로 받아냈고 파이크가 깊은 바다의 처형으로 제압했다. 외곽 포탑과 안쪽 포탑 사이에서 다이브를 통해 자야를 잡아낸 G2는 바이탤리티의 본진을 완벽하게 장악했고 상대 선수들을 한 명씩 끊어내면서 킬 스코어 20대9로 승리했다.

G2가 파이크와 유미를 조합해 승리하면서 특이한 기록도 세웠다. 2주 동안 LEC에서 유미를 사용한 5개 팀이 모두 패했지만 G2가 승리하면서 유미는 유럽 지역 첫 승을 신고했다.

G2와 선두 경쟁을 펼치고 있는 프나틱은 샬케 04를 격파하면서 나란히 4연승을 이어갔고 스플라이스와 SK게이밍, 오리겐이 승수를 보태면서 유럽은 4승이 2팀, 4패가 2팀, 2승2패가 6팀이나 되면서 중위권 다툼이 심화될 조짐을 드러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샌드박스 9승3패 8(18-10)
2담원 8승3패 8(18-10)
3젠지 8승4패 6(17-11)
4킹존 8승4패 6(19-13)
5그리핀 7승4패 7(16-9)
6아프리카 7승5패 4(17-13)
7SKT 6승5패 4(15-11)
8kt 3승8패 -9(9-18)
9한화생명 2승10패 -12(8-20)
10진에어 12패 -22(2-24)
1김광희 킹존 600
2박우태 샌드박스 600
3장하권 담원 500
4이진혁 아프리카 500
5김건부 담원 500
6김정민 젠지 500
7곽보성 kt 400
8정지훈 그리핀 400
9이성진 젠지 400
10박종익 킹존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