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소나-파이크 꺼낸 '고스트' "G2 플레이에 영감 얻었다"

특이한 조합으로 kt 롤스터 격파한 선봉장

center
샌드박스 게이밍 '고스트' 장용준.
kt 롤스터를 상대로 소나와 파이크를 조합해 승리를 만들어낸 샌드박스 게이밍의 '고스트' 장용준이 "G2 e스포츠의 창의적인 플레이에 영감을 받고 있고 열심히 연구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샌드박스 게이밍은 24일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19 서머 3주차 kt 롤스터와의 3세트에서 장용준에게 소나를, 서포터인 '조커' 조재읍에게는 파이크를 쥐어주면서 특이한 조합을 선보였다.

그동안 소나는 타릭이나 탐 켄치와 호흡을 맞추는 경우가 많았지만 파이크와 조합되는 경우는 거의 없었다. 소나가 라인전 단계에서 매우 취약하기에 보호해줄 수 있는 스킬을 가진 챔피언인 타릭이나 탐 켄치를 서포터로 내세워야만 안전성을 높일 수 있기 때문이었다.

샌드박스는 타릭과 탐 켄치가 아닌 파이크라는 매우 공격적인 챔피언을 택하면서 특이한 조합을 선보였다. 파이크가 고대 유물 방패로 미니언을 사냥해 골드를 나눠 갖고 소나는 단식 메타를 시도하면서 타릭, 탐 켄치와 조화를 이뤘을 때와 같은 방식이었다. 달랐던 점은 샌드박스가 3분 만에 하단에서 2킬을 챙기면서 이즈리얼, 탐 켄치로 나선 kt와의 라인전을 수월하게 풀어갔다는 점이다. 라인전이 끝난 이후 교전이 일어날 때면 장용준의 소나는 동료들의 체력을 회복시키거나 이동 속도를 높여줬고 조재읍의 파이크는 킬러가 되어 킬을 쓸어 담았다. 제이스를 앞세운 kt의 노련한 스플릿 운영에 휘둘리기도 했지만 전투에서 승리하면서 샌드박스는 4연승을 이어갔다.

소나와 파이크라는 창의적인 발상을 하도록 자극을 주는 팀이 있느냐는 질문에 장용준은 "유럽 지역 팀인 G2 e스포츠가 독특한 조합으로 완성도 있는 전략을 내놓는 것 같아서 자주 챙겨 본다"라고 말했다. G2는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에서 파이크를 톱 라이너로 내놓으며 SK텔레콤 T1을 격파한 바 있고 최근에는 하단 듀오를 파이크와 유미로 조합하면서도 완벽한 승리를 만들어내기도 했다.

장용준은 "소나와 파이크가 완벽한 조합은 아니기 때문에 팀 전체적으로 운영의 완성도를 높여야 한다"라면서 "초반에 '온플릭' 김장겸의 신 짜오가 합류하면서 2킬을 챙긴 덕분에 수월하게 성장했다"라고 복기했다.

유의준 샌드박스 게이밍 감독은 "kt와의 경기에서 상대가 정공법을 택했다면 우리도 정공법으로 맞불을 놓으려 했지만 1세트에서 kt가 파이크와 유미를 조합하는 등 챔피언을 폭 넓게 사용하길래 3세트에서 소나와 파이크를 가져갔고 장용준과 조재읍이 기대 이상으로 잘해냈다"라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챔피언, 특이한 조합으로 팬들에게 재미있는 경기를 하면서 승수도 차곡차곡 쌓아가겠다"라고 말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