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리프트 라이벌즈] 킹존 '데프트' 김혁규 "3승, 결과에 안주하지 않겠다"

center
킹존 드래곤X의 원거리 딜러 '데프트' 김혁규.
"오늘 LCK 팀들이 다 잘해줘서 3승을 거두게 됐다. 지금 결과에 안주하지 않고 다 이겨서 올해는 꼭 우승컵 딸 수 있도록 열심히 도와보겠다."

킹존 드래곤X는 4일 서울 장충 체육관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리프트 라이벌즈 2019 LCK-LPL-LMS-VCS(이하 리프트 라이벌즈) 그룹 스테이지 1일차 펀플러스 피닉스와의 경기에서 승리를 거뒀다. 킹존의 원거리 딜러 '데프트' 김혁규는 루시안으로 라인전부터 공격적으로 나서며 펀플러스를 압박했고 결정적인 쿼드라 킬로 승리에 기여했다.

김혁규는 "상대팀이 최근 기세가 좋은 펀플러스였고 LPL 전승이라고 들었다"며 "우리는 리프트 라이벌즈 오기 전 LCK에서 분위기가 안 좋아서 이기면 얻을 게 많지만 LCK 팀들이 다 이겨서 부담감도 있고 지면 누가 되지 않을까 했다"고 펀플러스 전을 앞둔 심경을 전했다. 김혁규는 "걱정 반 기대 반으로 임했는데 이겨서 정말 다행이다"라는 말로 승리 소감을 전했다.

경기 내용은 부담과 걱정이 많았다던 김혁규의 말과 달리 일방적이었다. 완승을 거둘 수 있었던 비결을 묻자 김혁규는 "최근 연습 경기에서 진짜 거의 못 이기다시피 했다. 그 과정에서 얻은 게 굉장히 많다"며 "연습에서 나왔던 실수만 안하면 무조건 이긴다는 생각으로 임했고 그 결과가 잘 나온 것 같다"고 답했다.

김혁규는 공격적인 라인전에 대해서는 "최근에 공격적이지 못해서 지기 보다는 선을 잘 못 지켜서 졌다고 생각한다"고 운은 뗀 후 "공격적으로 하면서도 선만 지키면 이긴다는 생각으로 했는데 잘 됐다"고 전했다. 초반부터 포탑 바로 앞에서 포탑 방패를 깨는 등 적극적인 플레이를 했지만 거기까지는 "선 안이었다"고. 김혁규는 "무리한 다이브라든지 그런 걸 최대한 안 할 생각이었다"고 덧붙였다.

LPL 팀을 상대하는 데도 큰 문제는 없었다. 김혁규는 "최근 LCK 팀들과 LPL 팀들이 구분 짓기 애매할 정도로 스타일도 다 비슷하고 공격적으로 하는 편이다"라며 "딱히 상대하는 데 편하거나 어렵지도 않고 LCK 상대할 때와 똑같은 느낌이었다"고 전했다.

LCK는 킹존 경기까지 3연승을 달리며 리프트 라이벌즈 우승컵을 향해 기세를 높였다. 어느 때보다 의지를 불태울 것 같은 LCK팀들의 분위기에 대해 묻자 김혁규는 "분위기는 굉장히 좋다"고 답하며 "개인적으로는 오늘 7년 동안 쓰던 키보드와 마우스를 프로게이머 하면서 처음으로 바꿨다. '나 때문에 지면 어떡하지'하는 마음이 있었는데 잘 적응 된 것 같다. 다음 경기부턴 더 잘 하겠다"는 말로 의지를 다졌다.

김혁규는 다음 경기인 매드 팀과의 경기에 대해 "매드 팀은 kt 롤스터 소속으로도 많이 만나본 팀"이라며 "하단 라인에서 주도권을 잃지 않으면 쉽게 이길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김혁규는 "오늘 LCK 팀들이 다 잘해줘서 3승을 거두게 됐다. 지금 결과에 안주하지 않고 다 이겨서 올해는 꼭 우승컵 딸 수 있도록 열심히 도와보겠다"는 각오를 전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