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GSL] '시즌2 4강' 남기웅, 'Scarlett' 완파하고 승자전행

center
남기웅(사진=생중계 화면 캡처).
◆GSL 2019 시즌3 코드S 32강 C조
▶1경기 남기웅 2대0 사샤 호스틴
1세트 남기웅(프, 11시) 승 < 선더버드 > 사샤 호스틴(저, 5시)
2세트 남기웅(프, 5시) 승 < 킹스코브 > 사샤 호스틴(저, 11시)

브레이브 스타즈 게이밍 소속 남기웅이 뉴비 소속 'Scarlett' 사샤 호스틴을 2대0으로 가볍게 제치고 승자전에 올라갔다.

지난 시즌2에서 데뷔 첫 4강에 올랐던 남기웅은 6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GSL 2019 시즌3 코드S 32강 C조 사샤 호스틴과의 대결에서 견제 '끝판왕'이라 불러도 좋을 만큼 깔끔한 견제 능력을 보여주면서 낙승을 거뒀다.

'선더버드'에서 열린 1세트서 남기웅은 우주관문을 건설한 뒤 예언자 1기와 공허포격기 1기를 생산해 대군주를 끊어냈다. 호스틴이 히드라리스크를 주력으로 모으면서 부화장을 늘려가자 남기웅은 관문을 늘린 뒤 차원분광기에 집정관 2기를 실어 견제했다. 12시에 연결체를 늘리면서 저그와 똑같은 자원을 채취한 남기웅은 광전사와 고위기사, 집정관으로 병력을 조합해 호스틴의 3시 확장을 파괴하면서 기선을 제압했다.

'킹스코브'에서 열린 2세트에서 남기웅은 로봇공학시설을 지으면서 차원분광기와 불멸자를 갖췄다. 호스틴이 군단숙주를 확보하고 땅굴망을 건설하면서 견제하려 하자 차원분광기를 저그 본진으로 보내 사도를 소환한 남기웅은 저그의 본진과 앞마당을 동시에 견제했고 일벌레를 18기나 잡아냈다.

호스틴이 군단숙주의 재활용 대기시간을 맞추지 못하도록 정신 없이 견제한 남기웅은 가시촉수까지 연파했고 광전사를 추가 소환하면서 일벌레 20여 기를 또 다시 잡아내면서 항복을 받아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2승5패 11(26-15)
2샌드박스 12승5패 10(26-16)
3그리핀 11승5패 12(25-13)
4SK텔레콤 10승7패 8(24-16)
5젠지 10승7패 5(23-18)
6아프리카 10승7패 5(24-19)
7킹존 9승8패 1(22-21)
8한화생명 5승11패 -9(14-23)
9kt 5승12패 -13(14-27)
10진에어 17패 -30(4-34)
1김건부 담원 900
2박우태 샌드박스 8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