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리프트 라이벌즈] '페이커' 이상혁 "함께 이룬 첫 우승이라 더 기뻐"

center
우승을 차지한 LCK팀의 대표 감독과 선수들.
"모든 팀의 코칭스태프가 새벽 4~5시까지 밴픽 회의를 했다. 쉽지 않았지만 서로 분석한 내용과 노하우를 공유했다."

킹존 드래곤X의 강동훈 감독이 리프트 라이벌즈 우승을 위해 LCK팀들이 함께한 노력했다는 사실을 가볍게 전했다.

LCK는 7일 서울 장충 체육관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리프트 라이벌즈 2019 LCK-LPL-LMS-VCS(이하 리프트 라이벌즈) LPL과의 결승전에서 3대1으로 승리하며 첫 우승을 차지했다.

SK텔레콤 T1의 '페이커' 이상혁은 "지난 대회에서 우승하지 못했었기 때문에 이번 우승으로 얻은 성취감이 그 어느때보다 크다"며 "다른 LCK팀들과 함께 이룬 우승이라 더 기쁘다"라고 우승 소감을 전했다.

다음은 LCK 대표 감독, 선수들과의 일문일답.

Q 리프트 라이벌즈에서 처음으로 우승을 차지한 소감은.

A 강동훈=LCK 결승이나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 결승보다 긴장을 많이 했고 우승했을 때 더 기뻤다. 함께한 모든 팀들에게 고맙다.

A '내현' 유내현=첫 결승이었는데 잘 풀려서 엄청 기분이 좋고 다른 팀들도 다 잘해줘서 우승할 수 있었다.

A 김정균=리프트 라이벌즈 우승을 3년만에 이뤄내 기쁘다. 우승할 수 있었던 것은 4팀이 하나로 똘똘 뭉쳤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승패를 떠나 4개팀이 하나돼 이룬 우승에 아낌없는 격려와 응원 바란다.

A 이상혁=리프트 라이벌즈에서 LCK가 처음으로 우승했다. 지난 대회에서 우승하지 못했었기 때문에 이번 우승으로 얻은 성취감이 그 어느때보다 크다. 다른 LCK팀들과 함께 이룬 우승이라 더 기쁘다

A 김대호=좋은 경험이 됐다. 비록 결승전에서 제 역할을 다하지 못했는데 다른 팀들이 이겨줘서 우승을 차지해 기분이 미묘하면서도 좋았다. 다음에 대회에 또 출전한다면 승리에 조금 더 기여할 수 있으면 좋겠다.

A '타잔' 이승용=경기에서 지고 우승해 기분이 미묘하다. 나머지 3팀이 든든하게 잘해줬기 때문에 우승할 수 있었다. 감사하다.

A 김목경=첫 국제대회에서 우승해 기쁘다. LCK 팀들이 하나가 되어 우승을 이뤘다는 것에서 큰 의미가 있는 것 같다.

A '뉴클리어' 신정현=LCK 올라오고 첫 국제 대회인데 좋은 선수들과 코칭스태프가 합을 맞추면서 함께할 수 있었던 모든 것들이 즐거운 경험이었다. 만약 월드 챔피언십에 진출하게 된다면 이번에 얻은 경험으로 재미있는 경기를 하고 싶다.

Q 담원 게이밍과 그리핀은 첫 국제 대회였는데.

A 김대호=설레는 마음과 긴장되는 것이 공존했다. 즐기면서 다른 팀들의 발목만 잡지 말자는 마음가짐을 가졌지만 긴장이 조금 더 크더라. 결승전에서 패한 것은 아쉽지만 조별 풀리그에서 2승을 거뒀고 담원 게이밍이 워낙 강해서 경기가 끝날 것이라 생각했다. 만약 LCK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 월드 챔피언십 출전 기회가 생긴다면 조금 더 다듬어진 팀을 보여주고 싶다.

A 김목경=그리핀은 LCK에서라도 결승을 경험해봤는데 우리팀은 경험이 제일 적었다. 너무 빨리 국제 무대를 경험하게 돼 걱정이 많았다. LCK에 우리팀도 기여해야 우승할 수 있는 대회라 최선을 다해서 피해를 끼치지 않도록 노력했다. 시즌을 포기하더라도 도움이 되고자 많은 것을 공유했는데 결과가 잘 나온 것 같아 다행이다.

Q 강동훈 감독이 우승 확정 후 담원 게이밍 김정수 코치와 하이파이브하는 장면이 나왔다.

A 강동훈=기쁜 감정과 함께 수고했다는 의미였다. 티낼 수는 없지만 이번 대회에서 모든 코칭스태프가 고생을 많이 했다. 새벽 4~5시까지 밴픽 회의를 했고 쉽지 않았지만 서로 분석한 내용과 노하우를 공유했다. 함께한 모든 팀에게 고마운 마음이 드러난 것 같다.

Q SK텔레콤이 매년 리프트 라이벌즈에 출전했는데 첫 우승이다.

A 김정균=지난해까지는 일정 때문에 불만이 많은 대회였는데 3년차에 접어들면서 피할 수 없으면 즐기자는 생각으로 바꿨고 하는김에 우승해보자고 생각했다. 3년 동안 대회에 출전했는데 처음으로 우승 타이틀을 가져와 죄송한 마음이다.

A 이상혁=처음 대회가 출범했을 때는 메리트도 없고 불편한 대회라고 생각했는데 올해는 우승하고 싶은 욕심이 많이 생겼다. 정말 최선을 다해서 경기했고 한국에서 좋은 결과가 나와 만족스럽다.

Q 이번 우승으로 이상혁이 모든 국제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선수가 됐는데.

A 이상혁=국제 대회에 출전한 횟수가 워낙 많았기 때문에 우승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커리어가 쌓인다고 생각하니 기분이 좋다.

Q 4세트에 담원 게이밍이 초반에 불리한 상황이었는데.

A 김목경=연습과정에서도 비슷한 장면이 많이 나왔었다. 실제로 경기 내에서 선수들은 굉장히 침착한 상황이었다. 10분까지 경기는 불지했지만 지지 않을 상대라고 생각했고 선수들도 그런 마음가짐으로 경기에 임했다. 우리가 원하는 챔피언을 가져왔기 때문에 경기가 잘 풀리면서 무난하게 이긴 것 같다.

Q 담원이 패해서 5세트까지 갔다면 어떤 팀이 출전할 계획이었나.

A 김목경=5세트 출전 팀에 대한 우선권은 내가 가지고 있었다. 자신있다면 우리팀이 나가고 아니면 다른팀을 추천하고 싶었다. 아마 그 상황에 다같이 회의를 했다면 킹존 드래곤X가 출전했을 가능성이 제일 컸다. SK텔레콤 T1도 킹존 드래곤X도 출전한다면 모두 승리하겠지만 SK텔레콤 T1이 가지는 심리적 부담감을 덜어주고 싶었고 킹존 드래곤X가 1세트에 경기도 잘했다고 생각했다. 만약 5세트까지 갔다면 다들 비슷하게 생각했을 것 같다.

중구=구남인 기자 ni041372@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