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DPL 서머] 더코어 이상민 "DPL은 도전의 즐거움을 주는 대회"

center
더코어에게 행운의 여신이 미소 지은 것일까, 아니면 세븐틴이 지독하게도 불운했던 것일까?

더코어는 12일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넥슨 아레나에서 펼쳐진 던전앤파이터 프리미어 리그(이하 DPL) 2019 서머 단체전 개막전 경기에서 상대팀 세븐틴이 밴 과정에서 실수를 하는 행운을 누리며 2대0 완승을 거뒀다.

더코어 리더 이상민은 "사실 당연히 이겨야 하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딱히 감흥은 없다"며 "다만 상대가 이런 상황을 인지하지 못하고 2세트가 터져버린 것은 너무나 아쉬운 것 같다"고 말했다.

Q 4강에 진출했다. 기분이 어떤가.
A 당연한 결과다. 내가 검신 유저인데 죽어서 부끄러울 정도로 당연히 이겨야 하는 경기였다.

Q 2세트 상황을 설명해 달라.
A 이번에 밴픽이 많이 바뀌었다. 1세트에서 밴한 것을 2세트에서 밴하지
자신의 캐릭터 폭을 생각하지 않고 우리만 생각한 것 같다. 사실 우리는 조금 의도했다. 1세트부터 우리가 선밴이었기 때문에 모든 것은 작전이었던 것이다. 사실 이런 상황은 우승 세번 하는 정도의 운이 따라야 가능한 것인데 이번 시즌 운은 더코어에게 따라주는 것 같다. 정말 기분 좋다.

Q 경기를 했어도 이길 자신 있었나.
A 동료들이 모두 DPL에서 계속 좋은 성적을 거둔 선수들이다. 그래서 우리가 당연히 이길 줄 알았고 다음 4강도 자신 있다. 맨날 숙제처럼 반복하다가 DPL이라는 숙제가 나오고 연구하는 만큼 결과가 나오니 정말 즐겁다.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이런 대회가 나왔으면 좋겠다.

Q 또 이런 경우가 나올 수 있나.
A 선례를 봤기 때문에 아마 당하기는 힘들 것이다. 우리가 3시너지로 출격할 수밖에 없었던 것도 밴 때문이다. 밴 시스템이 어려워 지면서 대회 준비하는데 정말 어렵다. 매칭 시스템이 어렵긴 하지만 우리가 준비하는 것이 힘들지 보는 재미는 있을 것 같다.

Q 바뀐 방식은 어떤 것 같나.
A 각양각생으로 플레이를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아 팬들은 즐거울지 모르지만 우리는 정말 괴롭다는 것을 알아줬으면 좋겠다. 그런데 이 정도로 게임이 터질 정도의 의외성은 없었으면 좋겠다. 시도는 좋은데 보완이 조금 필요하지 않을까 싶다.

Q 2세트는 상대가 엄청난 실수를 했다. 어떻게 생각하나.
A 우리를 괴롭게 하려다가 자신들을 생각하지 못한 것이 아쉽다. 우리도 밴 하고 싶지만 그런 식으로 하다 보면 경기를 하지 못하는 상황이 생기기 때문이었는데 그런 부분을 생각하지 못해 실수를 했고, 그래서 2세트를 진행하지 못한 것은 아쉽다.

Q 우승하러 나왔다고 했는데 걱정 되는 팀은 있나.
A SD사도팀이 껄끄럽다. 나랑 함께 우승했던 멤버들이 속해 있는데 정말 잘한다. 지난 시즌에는 졌는데 이번 서머에서는 꼭 이기고 싶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DPL같은 대회를 분기마다 한다고 했는데 그 약속을 꼭 지켰으면 좋겠다. 던전앤파이터를 오래 하다 보면 지루해지는데 이런 대회가 자주 열리면 숙제를 푸는 기분으로 유저들에게 재미를 줄 수 있지 않겠나.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