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챔스] SKT '에포트' 이상호 "LPL의 럭스 플레이 인상적"

center
"리프트 라이벌즈 2019에 나가지 못했지만 숙소에서 솔로 랭크와 대회 시청을 반복했는데 중국팀 서포터들의 럭스 플레이가 인상적이었고 배울 점이 많았다."

SK텔레콤 T1의 서포터 '에포트' 이상호가 리프트 라이벌즈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이상호는 12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롤파크 LCK 아레나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19 서머 5주차 kt 롤스터와의 대결에서 브라움과 럭스로 활약하면서 팀 승리를 견인했다.

SK텔레콤이 오늘 승리로 kt를 6연패에 빠뜨리면서 4연승을 이어간 점에 대해 이상호는 "라이벌이라고 불리는 통신사 대결이었고 연승을 이어갈 기회이자 5할 승률을 맞출 수 있는 경기였기에 집중해서 플레이했고 결과가 좋아서 의미가 크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프레이' 김종인과 '스노우플라워' 노회종을 상대한 이상호는 "밴픽부터 우리가 유리하게 풀어갔고 플레이도 원활하게 잘 됐다"라면서 "'테디' 박진성과의 호흡이 맞아가고 있지만 아직 세부적인 사항은 더 맞출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최근 들어 조세형보다 더 많은 출전 기회를 얻고 있는 이상호는 "싸움할 때 서포터가 할 일이 꽤 있는데 그걸 해내는 능력에서 조금 더 낫다고 생각한다"라면서 "아직 배울 것이 많기에 굳이 자랑할 점을 찾으라고 한다면 그렇다는 이야기다"라고 말했다.

리프트 라이벌즈 로스터에 들지 못하면서 출전 기회를 얻지 못했던 이상호는 "많이 아쉬웠지만 숙소에서 솔로 랭크를 하면서 경기 시간이 되면 대회를 시청하며 보냈다"라면서 "중국 LPL 팀 서포터들의 능력이 꽤나 괜찮아 보였는데 특히 럭스의 스킬샷을 사용하는 부분에 있어서는 배울 점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남아 있는 여덟 경기를 모두 이기겠다는 목표를 세운 SK텔레콤의 강력한 저항 세력으로 그리핀을 꼽은 이상호는 "젠지 e스포츠가 오늘 2대0으로 이길 때 볼리베어를 서포터로 썼는데 생각보다 괜찮아 보였다"라면서 "솔로 랭크를 통해 볼리베어 서포터 플레이를 훈련할 생각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상호는 "5연패를 했기 때문에 남은 경기를 모두 이겨야만 포스트 시즌에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힘들고 어려운 과제일 수도 있지만 지금의 팀 분위기를 이어가면서 1승씩 쌓아간다면 무리한 과제라고는 생각지 않는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Q 하고 싶은 말은.

좋은 경기력과 성적으로 찾아오겠다.

종로=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샌드박스 8승2패 9(16-7)
2그리핀 7승2패 10(15-5)
3담원 7승3패 6(16-10)
4킹존 7승3패 6(16-10)
5아프리카 5승4패 2(12-10)
6젠지 5승4패 1(11-10)
7SKT 5승5패 2(13-11)
8한화생명 2승7패 -8(6-14)
9kt 2승8패 -10(7-17)
10진에어 10패 -18(2-20)
1김광희 킹존 600
2박우태 샌드박스 600
3장하권 담원 500
4이진혁 아프리카 500
5박도현 그리핀 400
6곽보성 kt 400
7김건부 담원 400
8문우찬 킹존 300
9손시우 그리핀 300
10박재혁 젠지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