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2020 오버워치 리그, 연고지에서 지역 팬과 함께 한다

center
댈러스에서 진행된 오버워치 리그 첫 홈스탠드(사진=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제공).
오버워치 리그는 2020 시즌부터 북미, 유럽, 아시아 등 전 세계 각 지역에 위치한 리그 소속 팀들의 홈 경기장에서 연고지 팬들의 열띤 응원 속에 대회를 진행한다고 16일 발표했다.

글로벌 지역 연고제를 표방하며 2018년 출범한 오버워치 리그는 이로써 출범에 앞서 제시했던 리그 운영 방안을 세 시즌 만에 적용하게 됐다. 오버워치 리그 2020시즌은 팀이 돌아가며 자신의 홈 경기장에서 다른 팀들을 초청해 여러 차례의 경기를 진행하는 홈스탠드 방식이 전격 도입되며 각 지역 팬들의 경기 관람 및 응원에 최적화한 스케줄로 매주 주말 시합을 펼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오버워치 리그는 2019시즌까지 진행되어 온 방식인 스테이지 방식에서 벗어나 2월부터 8월까지 별도의 스테이지 구분 없이 정규 시즌이 이어지며 이 기간 중 총 52회의 홈스탠드가 치러진다. 팀별 홈 경기장에서는 최소 2회의 홈스탠드가 개최되며 여기에 같은

디비전에 속한 팀들은 3번의 정규 시즌 경기를 해당 지역에서 추가로 협동 개최한다.

이에 앞서 오버워치 리그는 2019시즌 총 3차례의 홈스탠드 시리즈를 기획했다. 4월 댈러스와 7월 애틀랜타에서 펼쳐진 시리즈 모두 지역 팬들의 전폭적인 성원을 이끌어내며 성공적으로 검증을 마쳤다. 올 시즌 마지막 홈 스탠드 시리즈는 LA 발리언트의 주최로 한국시간 8월 25일, 26일 양일간 펼쳐질 예정이다.

2020시즌부터는 또한 홈스탠드 적용에 더해 연고지간 이동에 따른 어려움을 고려해 컨퍼런스 개념을 도입해 리그 소속 그룹은 2개 컨퍼런스 산하 4개 디비전으로 세분화된다. 태평양 컨퍼런스는 동부 디비전돠 서부 디비전으로 나뉘어 동부에는 서울 다이너스티를 비롯해 청두 헌터즈, 광저우 차지, 항저우 스파크, 상하이 드래곤즈가 속하며 서부에는 댈러스 퓨얼과 LA 발리언트, LA 글래디에이터즈와 샌프란시스코 쇼크, 밴쿠버 타이탄즈가 포함된다.

대서양 컨퍼런스는 북부 디비전과 남부 디비전으로 나뉜다. 북부에는 보스턴 업라이징, 런던 스핏파이어, 뉴욕 엑셀시어, 파리 이터널, 토론토 디파이언트가 속해 있으며 남부에는 애틀랜타 레인과 플로리다 메이헴, 휴스턴 아웃로즈와 필라델피아 퓨전, 워싱턴 저스티스가 들어간다.

2020년 정규 시즌 각 팀은 올해와 동일한 28경기를 치른다. 같은 컨퍼런스 소속 팀과는 2경기, 다른 컨퍼런스 소속 팀과는 1경기를 각각 치른다. 이 외에도 정규 시즌 중간에는 특별한 미드 시즌 이벤트가 진행되며 시즌 종료 후에는 2020 시즌을 빛낸 최고의 팀들이 참가하는 그랜드 파이널에서 챔피언을 가리게 된다.

2020시즌 세부 일정은 다음 달 공개될 예정이며 오버워치 리그 최신 소식은 공식 사이트 및 SNS 채널에서 확인 가능하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2승5패 11(26-15)
2샌드박스 12승5패 10(26-16)
3그리핀 11승5패 12(25-13)
4SK텔레콤 10승7패 8(24-16)
5젠지 10승7패 5(23-18)
6아프리카 10승7패 5(24-19)
7킹존 9승8패 1(22-21)
8한화생명 5승11패 -9(14-23)
9kt 5승12패 -13(14-27)
10진에어 17패 -30(4-34)
1김건부 담원 900
2박우태 샌드박스 8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