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고유정 벼랑 끝 전술?

center
고유정 체포 순간이 온라인을 초토화 시키고 있다.

경찰을 향해 "내가 무슨 잘못을 저질렀냐"는 투의 생뚱맞은 발언이 전파를 탔기 때문.

고유정 체포 이슈는 이에 따라 이 시간 현재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으며 이에 대한 비난 여론 역시 고조되고 있다.

고유정 체포영상을 전한 방송은 SBS 시사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

이 프로그램은 지난 27일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는 고 씨의 흔적을 추적하면서 고유정 체포영상을 입수했다며 보도했다.

이날 공개된 고유정 체포영상은 그야말로 충격적이다. 그녀는 긴급체포 당시 '왜요'라고 반문하며 누가 물어보지도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그런 적이 없다. 내가 오히려 당했다'고 말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고유정 체포영상을 접한 시청자들은 '충격과 공포'라는 반응이다.

고유정 체포영상이 더 큰 충격으로 다가오는 까닭은 전 남편 살인사건이 있기 전, 현 남편이 데려온 의붓아들이 침대에 엎드린 채 주검으로 발견됐기 때문.

이후 사인이 '강한 압박에 의한 질식사'로 나오면서 사실상 고씨가 살해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고유정은 전 남편을 죽인 것은 인정하지만 의붓아들은 절대 죽이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desk@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