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챔스] kt '스코어' 고동빈 "마음 아프고 화도 나지만…"

center
kt 롤스터의 정글러 '스코어' 고동빈.
"마음이 많이 아프고 화도 좀 나고 복잡한 마음들이 있다. 그래도 남은 경기들을 최대한 팀원들과 같이 잘 하고 싶다"

kt 롤스터는 2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롤파크 LCK 아레나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19 서머 8주차 경기에서 한화생명e스포츠를 2대0으로 제압하며 승강전 탈출을 위한 중요한 승리를 챙겼다.

kt의 정글러 '스코어' 고동빈은 "정말 중요한 경기다 보니 다들 긴장도 많이 하고 이겼을 때 기쁨도 남달랐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고동빈은 "일단 한시름을 덜긴 했지만 스프링 시즌 승강전을 갔다 보니 시즌 마지막까지 절대 가지 않겠다는 굳은 의지로 방심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한화생명과의 경기에서 kt가 보여준 경기력은 기대 이상이었다. 1세트는 압도적인 승리였고 2세트는 상대가 집요한 움직임으로 상단을 무너뜨렸지만 이를 역전시키는 저력을 보여줬다. 고동빈은 "첫 세트 때 한화생명이 초반 설계를 해서 이득을 보려는 움직임을 취했다. 예전에는 취약하게 당해줬다면 이번에는 이를 유하게 받아 넘겨서 쉽게 이겼다"고 평가했다.

2세트에 대해서는 "상단에서 '킹겐' 황성훈 선수가 초반에 말렸지만 나머지 라인이 말리지 않고 잘 큰 상태였다. 할 수 있다고 하면서 성훈이를 달래주며 역전 각을 노렸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역전 과정에서 kt의 베테랑다운 노련한 운영이 빛났다는 평가에 고동빈은 "우리가 한화생명보다 잘 해서 이겼기 때문에 어떤 표현을 해 줘도 감동적이고 너무 기분이 좋다"며 밝게 웃었다.

kt에게 스프링은 아픈 기억이다. 창단 이래 최악의 성적을 거두며 승강전으로 떨어졌다. 서머 시즌 역시 험난한 여정을 겪고 있는 고동빈은 "스프링 때의 아픔도 있고 선수로서 승강전에 간다는 것 자체가 개개인으로서도 많이 안 좋은 상황"이라며 "다들 플레이오프는 못 가게 됐으니 승강전만큼은 절대 가지 말자, 정말 힘내자고 다독이고 있다"고 전했다.

고동빈은 "마음이 많이 아프고 화도 좀 나고 복잡한 마음들이 있다"고 솔직한 심정을 밝히면서도 "남은 경기들을 최대한 팀원들과 같이 잘 하고 싶다"는 말로 아쉬움을 씻어냈다. 고동빈은 "팀원 구성이 경력이 좀 되다 보니 서로서로 잘 챙기는 친구들이다. 내가 어린 선수들만 잘 케어해주고 나머지 애들은 서로 잘 한다"며 끈끈한 팀원들 간의 신뢰를 드러냈다.

어느덧 kt의 서머 시즌은 네 경기가 남았다. 한 경기 한 경기가 중요한 만큼 고동빈의 각오도 굳셌다. 고동빈은 “남은 경기도 어떻게 될지 모르는 경기들"이라며 "꼭 승강전 자력 탈출을 목표로 삼고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고동빈은 어려운 상황에도 응원을 아끼지 않는 팬들에게 "이번 시즌은 항상 죄송하다는 말밖에 못하는 것 같지만 그래도 죄송하다"며 "남은 경기도 잘 해서 자력으로 승강전 탈출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는 인사와 각오를 전했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2승5패 11(26-15)
2샌드박스 12승5패 10(26-16)
3그리핀 11승5패 12(25-13)
4SK텔레콤 10승7패 8(24-16)
5젠지 10승7패 5(23-18)
6아프리카 10승7패 5(24-19)
7킹존 9승8패 1(22-21)
8한화생명 5승11패 -9(14-23)
9kt 5승12패 -13(14-27)
10진에어 17패 -30(4-34)
1김건부 담원 900
2박우태 샌드박스 8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