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스타크래프트2 세계대전' GSL vs. 더 월드 15일 개막

center
전 세계 올스타 선수가 총출동하는 스타크래프트2 세계대전이 펼쳐진다.

아프리카TV는 스타크래프트2 대한민국 올스타 팀과 전 세계 올스타 팀이 대결을 펼치는 GSL vs. 더 월드를 오는 15일 개막한다고 밝혔다.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가 주최하고 아프리카TV가 주관하는 이번 GSL vs. 더 월드는 15일부터 18일까지 서울 대치동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4일간 진행될 예정이다.

GSL vs. 더 월드는 대한민국 대 전 세계의 대결이라는 콘셉트에 걸맞게 화려한 대진과 독특한 대결 구도로 국내외 e스포츠 팬들로부터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경기 및 방송 시간도 한국, 유럽뿐만 아니라 북미 팬들도 함께 즐길 수 있도록 한국 시간 기준으로 오후 3시부터 시작한다.

한국을 대표하는 GSL 올스타로는 스타크래프트2 글로벌 e스포츠 리그 월드 챔피언십 시리즈(이하 WCS)의 국내 대회인 WCS 코리아 각 종족별 포인트 상위권자인 조성주, 박령우, 김도우가 출전한다. 또한 지난 7월 진행된 커뮤니티 투표에서 다수의 표를 획득한 정명훈, 김대엽, 어윤수, 전태양, 조성호가 참여한다.

전 세계를 대표하는 월드 올스타에는 WCS 유럽·북미 통합 대회인 'WCS 서킷의 각 종족별 포인트 상위권자인 'Serral' 유나 소탈라, 'SpeCial' 후안 로페즈, 'Neeb' 알렉스 선더하프트와 함께 중국을 대표하는 'TIME' 리 페이난이 참가한다. 여기에 'HeRoMaRinE' 가브리엘 세가트, 'ShoWTimE' 토비어스 쉬버, 'Elazer' 미콜라이 오고노프스키, 'Reynor' 리카르도 로미티가 커뮤니티 투표 결과 다수의 표를 획득하며 합류했다.

전 경기 싱글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되는 이번 대회는 16강부터 4강까지는 5전 3선승제로, 결승전은 7전 4선승제로 진행된다. 개인전은 총상금 1억 원 규모로 펼쳐지며 우승자에게는 3천만 원의 상금이, 준우승자에게는 1천2백만 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개인전 결승전이 열리는 18일에는 팀 다크(박령우)와 팀 세랄(유나 소탈라) 간 팀 대결도 함께 펼쳐진다. 팀 대결은 1천만 원의 상금을 걸고 9전 5선승제로 진행될 예정이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이한 GSL vs. 더 월드는 누구나 방문해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현장 관람객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된다. 대회 및 이벤트와 관련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GSL 방송국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2승5패 11(26-15)
2샌드박스 12승5패 10(26-16)
3그리핀 11승5패 12(25-13)
4SK텔레콤 10승7패 8(24-16)
5젠지 10승7패 5(23-18)
6아프리카 10승7패 5(24-19)
7킹존 9승8패 1(22-21)
8한화생명 5승11패 -9(14-23)
9kt 5승12패 -13(14-27)
10진에어 17패 -30(4-34)
1김건부 담원 900
2박우태 샌드박스 8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