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김찬우 주사위 만지작?

center
김찬우 근황이 이 시간 현재, 출근길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전설의 청춘 스타 김찬우 배우가 '불청'에서 언급돼 그의 근황이 핫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것.

김찬우 키워드는 이에 따라 인스타그램과 트윗 등을 강타하는 기염을 토하고 있다.

90년대 역대급 스타로 인기 최절정을 달렸던 김찬우 배우는 올해 51세.

김찬우 씨는 그러나 순풍 산부인과 이후 그렇다할 방송 활동을 자제하고 있어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김찬우는 92년 우리들의 천국을 스타트로, 순풍산부인과 등에서 최고의 연기를 선보이며 여심을 흔들었다.

이에 따라 김찬우 씨는 현재도 각종 예능에서 러브콜 1순위로 떠오르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선 김찬우 외에도 다양한 당대의 스타들이 거론됐다.

desk@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