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LCS] '루인' 김형민의 CLG, 옵틱 완파! 4강 진출

center
CLG의 톱 라이너 '루인' 김형민.
'루인' 김형민이 주전 톱 라이너로 뛰고 있는 카운터 로직 게이밍(이하 CLG)이 '크라운' 이민호와 '애로우' 노동현이 속한 옵틱 게이밍을 3대0으로 격파하고 4강에 올라갔다.

CLG는 12일(한국 시간)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십 시리즈(이하 LCS) 2019 서머 6강 플레이오프에서 옵틱 게이밍을 3대0으로 무너뜨리고 4강에 진출, 클라우드 나인과 대결한다.

1세트는 46분이나 이어지는 장기전으로 치러졌다. 첫 킬을 옵틱에게 내준 CLG는 드래곤 지역에서 연달아 교전을 펼치면서 킬을 수급했다. 옵틱에게 내셔 남작을 계속 내주면서 수비를 해야 했지만 CLG는 아지르와 시비르의 수비 능력을 앞세워 버텼고 기회가 날 때마다 싸움을 열어 킬을 추가했다. 11대3으로 앞서 있던 45분 옵틱 게이밍의 '크라운' 이민호가 순간이동을 쓰면서 백도어를 노리자 시비르와 아지르로 수비해낸 CLG는 다른 선수들이 중앙 돌파를 성공하며 1세트를 가져갔다.

2세트는 CLG가 수월하게 풀어갔다. 10분에 협곡의 전령 지역에서 벌어진 합류전에서 CLG는 '루인' 김형민의 카밀을 내줬지만 트런들과 사일러스, 모르가나를 끊어내면서 4대2로 킬 스코어를 벌렸다. 18분에 옵틱이 중앙 외곽 1차 포탑을 두드리다가 다이브를 시도하자 체력이 바닥이었던 바루스가 뒤로 빠지면서 상대를 유도한 CLG는 멀티 킬을 가져갔고 내셔 남작까지 챙겼다. 첫 번째 바론 버프 상태에서는 상단을 두드려서 무너뜨린 CLG는 29분에 두 번째 내셔 남작을 가져갔고 에이스를 띄우면서 2대0으로 앞서 나갔다.

3세트는 CLG의 완승이었다. 초반 침투 과정에서 옵틱 게이밍의 원거리 딜러 '애로우' 노동현의 자야를 끊어낸 CLG는 하단 2대2 과정에서 서포터끼리 교환하면서 'Stixxay' 트레버 하이예스의 케이틀린이 급성장했다. 11분과 13분에 하단에서 또 다시 케이틀린이 킬을 만들어낸 CLG는 교전마다 더 많은 킬을 내면서 22분에 9대5로 킬 스코어를 벌렸다. 26분에 내셔 남작 근처에서 벌어진 전투에서도 승리한 CLG는 바론 버프를 달고 압박했고 케이틀린이 2킬을 챙기면서 3대0 완승을 거뒀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