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골프를 통한 가족 사랑' KPGA, 효성 패밀리 골프챌린지 성료

center
KPGA 더클래스 효성 패밀리 골프 챌린지 참가자들이 단체 사진을 촬영했다. 사진=KPGA 제공
'골프를 통한 가족 사랑’을 슬로건으로 한 ‘KPGA 더클래스 효성 패밀리 골프 챌린지’가 12일 충북 충주시에 위치한 동촌골프클럽에서 막을 내렸다.

한국프로골프협회(회장 양휘부, 이하 KPGA)와 더클래스 효성이 공동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후원한 ‘KPGA 더클래스 효성 패밀리 골프 챌린지’는 남녀 구분 없이 가족 2인이 1팀을 구성해 총 144명(72팀)이 참가하며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참가자 중에는 부부지간을 비롯해 부자, 모녀, 형제, 사촌, 장인과 사위 등 다양한 가족 구성원이 출전해 그 의미를 더했다. 비가 오락가락하면서 덥고 습한 날씨에도 불구하고 참가자들은 서로를 응원하고 격려하는 ‘화합의 장’을 만들며 시종일관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이번 대회 최고령 출전자는 아들(박좌용.46)과 함께 출전한 박병민(80) 씨였고 최연소 출전자는 모자 관계의 박서정(35)씨의 딸 박서연(9) 양이었다. 특히 성우 안지환(50)도 성우 출신 아내 정미연(55)씨와 함께 대회에 출전해 뜻 깊은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18홀 포섬 경기 방식(한 개의 공을 두 명이 번갈아 치는 방식)과 신페리오 방식으로 진행된 본 대회에서는 경기도 수원에 거주하는 이근배(61), 박경희(58) 부부가 우승을 차지했다.

남편 이근배 씨는 수상 직후 “포섬 방식의 대회는 처음이라 긴장을 좀 했다. 그래서 오늘 더블파부터 트리플보기, 더블보기, 보기, 파, 버디, 이글까지 다 해봤다. 파5홀인 9번홀에서 140m를 남기고 한 세 번째 샷이 들어가는 샷 이글이 오늘의 하이라이트였다. 아내와 좋은 추억이 됐고 앞으로도 자주 참석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아내 박경희 씨는 “남편이 어제까지만 해도 통풍으로 인해 잘 걷지도 못해서 대회 출전을 취소하려 했다. 하지만 오늘 남편의 상황이 조금씩 괜찮아지면서 출전을 했는데 이렇게 우승까지 하게 되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신페리오 방식이 아닌 실제 타수로 계산해 가장 좋은 성적을 낸 팀에게 수여되는 ‘메달리스트’ 부문에는 경북 칠곡에서 온 김종환(48), 정희숙(45) 부부가 최종 72타를 기록하며 우승의 영예를 안았다.

김종환, 정희숙 부부는 “어제 맹연습을 했다. 스크린골프장에 가서 이번 대회 코스를 선택해 9언더파를 쳤는데 오늘도 좋은 결과가 나와 기분 좋다”며 “우리 부부가 골프를 워낙 좋아한다. 골프를 하면서 가정이 화목해지고 있다. 내년에도 참가하고 싶다”고 밝혔다.

8번홀(파3)에서 진행된 ‘니어리스트’는 서상백(54), 주희원(50) 부부 팀에서 남편 서상백 씨가 티샷을 핀 3.4m에 붙여 수상했고 13번홀(파5)에서 측정된 ‘롱기스트’에는 동서지간인 신종학(42), 조일관(43) 팀에서 신종학 씨가 무려 272m의 드라이브 거리를 기록하며 다이내믹한 장타력을 뽐냈다.

KPGA 양휘부 회장은 “참가자 분들이 가족과 함께 재미있게 골프를 즐기는 모습이 너무 보기 좋았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가족의 참된 의미를 다시 한 번 생각하면서 좋은 추억으로 오랫동안 기억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김현지 마니아리포트 기자/928889@maniareport.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