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KT 카트 리그] 황인호 "지난 시즌 개인전 4위, 한 맺혔다"

center
황인호가 에이스 결정전에서 놀라운 실력을 보여줬다.

황인호가 속한 스카이는 31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넥슨 아레나에서 펼쳐진 KT 5G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2 B조 풀리그 2경기에서 페이소스를 상대로 에이스 결정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승리를 거뒀다.

황인호는 "원래 오늘 내가 나가는 것이 아니었는데 동료들이 믿어줘 나갔고 승리해 더욱 기분이 좋다"며 "지난 시즌 개인전의 한을 풀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Q 첫 경기에서 승리했다. 소감은.
A 에이스 결정전에서 이겨서 얼떨떨하다. 동료들이 나에게 믿음을 줘서 에이스 결정전에 나간 것인데 승리까지 하게 돼 기분이 좋다.

Q 에이스 결정전에 출전했다.미리 정해졌던 것인가.
A 우리팀이 스피드를 못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내가 개인전 결승도 나갔기 때문에 경험이 더 많을 것이라고 생각해 내보내 준 것 같다. 막상 에이스 결정전이 되니 (최)윤서가 나가기 싫어하더라(웃음).

Q 아이템전에서 완패했다. 왜 그랬다고 생각하나.
A 아이템전 운이 정말 없었다. 바나나 세개는 정말 충격이었다(웃음). 실드 한 번이 안뜨더라. 행운의 여신이 우릴 버렸다고 생각했다. 우리 그렇게 못하지 않는다.

Q 8개 팀 중 가장 약체팀으로 평가됐다.
A 우리는 전혀 신경 쓰지 않았다. 어차피 리그에서 보여주면 되는 것 아닌가. 온라인에서 잘하는 것은 하나도 신경 쓰이지 않더라. 그래서 이길 수 있었던 것 같다.

Q 에이스 결정전을 전담할 예정인가.
A 아니다. 우리 팀 에이스 결정전은 최윤서 선수와 내가 교대로 나갈 것 같은데 당일 컨디션을 보고 나갈 것 같다. 내가 총대 매는 것을 좋아하는 성격이다(웃음).

Q 한화생명e스포츠나 락스 랩터스를 상대로 자신 있는지 궁금하다.
A 솔직히 전력상으로 우리가 밀리긴 한다. 하지만 리그는 라운드 수가 적기 때문에 선전을 해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최선을 다해보겠다.

Q 개인전 욕심도 있을 것 같은데.
A 팀전보다 더 욕심있다. 이번에는 개인전 결승에 꼭 가서 입상을 해보고 싶다. 지난 시즌 4위를 해서 상금도 못받고 관심도 못받아 한이 있다. 이번 시즌 잘하는 선수들이 개인전에 많이 없는 것을 보고 꼭 입상하고 싶은 욕심이 생겼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스카이를 응원해 주시는 분들께 정말 감사 드린다. 또한 개인 방송에서 응원해 주시는 분들께도 항상 감사 드린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