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PKL] OGN 에이스 '조이' 박혜민 "반등 기회, 제대로 잡겠다"

center
OGN 엔투스 에이스의 '조이' 박혜민.


"이왕 반등한 김에 이 기회를 잡아서 세계 대회 갈 수 있게 제대로 해보겠다."

OGN 엔투스 에이스는 16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 열린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코리아 리그(이하 PKL) 페이즈3 3주차 B-C조 경기에서 22킬 51점으로 데이 우승을 차지하며 전체 순위를 6위까지 끌어올렸다. OGN 에이스의 '조이' 박혜민은 "순위가 10등이 뛰어서 봤는데 아직 1등이 너무 멀더라"며 "이왕 반등한 김에 이 기회를 잡아서 세계 대회 갈 수 있게 제대로 해보겠다"고 또 한 번의 도약을 다짐했다.

다음은 박혜민과의 일문일답.

Q 페이즈3 첫 데이 우승 소감은.
A 굉장히 기쁘다. 사실 1, 2주차 정말 희망조차 없는 암흑기였는데 그래도 빛을 본 것 같아서 그게 제일 기쁘다.

Q 1라운드부터 치킨을 차지하며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는데 쉬는 동안 어떤 준비를 했나.
A 오늘 우리가 중점적으로 연습했던 플레이를 보여줄 수 있는 상황들이 많았다. 이전 1,2주차에서는 연습을 덜하거나 부족했던 문제점들이 많이 보일 수밖에 없었던 자기장이었고 오늘 자기장은 우리가 정말 이를 갈며 연습을 한 상황들이었다.

Q 3라운드 안전구역 구석으로 들어가는 운영을 하며 킬도 챙기는 플레이를 보여줬다.
A 우리가 준비했던 전략이다. 그 자기장이 뜨면 어떻게 할지 미리 정해놨던 자기장이었고 마침 그 원이 떠서 우리가 준비한대로, 연습한대로 플레이했다.

Q 페이즈2부터 멤버 교체 없이 왔는데 호흡이나 분위기는 어떤가.
A 사실 분위기가 좋지는 않다. 오늘 이후에 그나마 좋아질 것 같다.

Q 좋지 않은 분위기에서 멘탈은 어떻게 추슬렀나.
A 우리 팀은 스스로 이겨내야 한다. 코치님은 게임 내에서의 플레이를 중점적으로 잡아주시고 멘탈이나 실력은 개개인이 짊어져야 한다. 연습을 할 때 항상 스스로 마음을 다잡는다.

Q 페이즈2부터 반등하는 모습이었는데 그 원인을 꼽자면.
A 페이즈1이 끝나고 새로 들어온 선수들과 코치님이 모두가 다 하나에 초점을 두고 페이즈2를 치렀다. 그 부분에서 시너지가 정말 잘 나왔고 좋은 성적의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 그 단계부터 팀의 호흡도 맞고 살아난 것 같다.

Q 사녹에서는 부진한 모습인데 문제점이 뭐라고 보나..
A 아직도 사녹을 잘 모르겠다(웃음). 항상 게임을 할 때 다 같이 초점을 두는 부분이 있는데 아직 사녹은 어떻게 해야 할 지 잘 모르겠다. 뭐가 정답인지 모르겠고 어떤 플레이가 좋은 플레이인지 인지를 못했다. 아직 찾아가고 있는 중이다.

Q 꾸준한 성적이 나오려면 자기장 변수에 맞춰가는 플레이를 보강해야 할 텐데.
A 우선 우리 모두 팀 네 명이 알파카 선수에게 많이 의존했다. 1, 2주차 끝나고 혼자 하기 버겁다는 걸 느꼈고 넷이 책임감을 갖고 다 같이 도와주자고 피드백을 했다. 실제로 그렇게 연습했고 그 연습 방법이 괜찮다는 걸 오늘 경기에서 보여준 것 같다.

Q 오늘 데이 우승으로 종합 순위에서 열 계단을 뛰어올랐다.
A 10등이 뛰어서 봤는데 아직 1등이 너무 멀더라. 이왕 반등한 김에 이 기회를 잡아서 세계 대회 갈 수 있게 제대로 해보겠다.

Q 상대하기 까다로웠던 팀을 꼽자면.
A DPG 다나와다. '이노닉스' 나희주 선수가 우리 팀에 재앙이다. 그 선수 때문에 다나와가 우리의 '적폐'다(웃음).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항상 팬분들이 많이 응원해주시고 찾아와주셨는데 1, 2주차 때 못 보여드린 모습을 이제라도 조금 보여드린 것 같아 다행이다. 더 좋은 모습, 멋진 모습 보여드려서 팬분들이 환하게 웃을 수 있게 만들겠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젠지 14승4패 18(31-13)
2T1 14승4패 16(30-14)
3드래곤X 14승4패 16(31-15)
4kt 10승8패 2(24-22)
5담원 9승9패 1(22-21)
6아프리카 7승11패 -8(19-27)
7APK 6승12패 -9(17-26)
8한화생명 6승12패 -11(17-28)
9샌드박스 5승13패 -12(16-28)
10그리핀 5승13패 -13(16-29)
1곽보성 젠지 1200
2정지훈 드래곤X 1100
3김하람 kt 롤스터 1000
4류민석 드래곤X 1000
5장하권 담원 900
6이우진 APK 900
7이상혁 T1 800
8김태민 젠지 800
9박진성 T1 700
10이상호 T1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