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단계적 성장' 조성호, 조성주도 넘을까

center
방송 인터뷰에 응하고 있는 조성호(사진=아프리카TV 화면 캡처).
2019년 GSL에서 눈에 확 띄지는 않지만 꾸준하게 성적을 내면서 한 단계씩 성장하고 있는 선수가 있다. 진에어 그린윙스의 프로토스 '트랩' 조성호다. 조성호는 GSL 시즌1에서 4강에 오른 뒤 시즌2에서는 결승에 진출했다. 스타크래프트:브루드워부터 선수 생활을 시작한 조성호는 10년 넘도록 개인 리그 결승전에 오르지 못하다가 지난 GSL 시즌2를 통해 처음으로 4강 문턱을 넘어서면서 시즌1보다 성장했다.

GSL 시즌3에서 조성호는 세 시즌 연속 4강이라는 개인 기록을 달성했다. 32강 승자전에서 저그 강민수에게 0대2로 패했지만 최종전에서 프로토스 조지현을 2대1로 잡아내며 살아 남은 조성호는 16강에서 팀 동료 테란 김도욱을 2대1로 격파한 뒤 전태양을 2대0으로 제압하면서 8강에 올랐고 테란 황규석을 맞아 3대0으로 완승을 거두면서 4강까지 진출했다. 저그 박령우와 함께 2019년에 열린 GSL 세 번의 대회에서 모두 4강에 오른 조성호는 팀 동료 조성주만 꺾으면 올해 유일하게 GSL 결승에 두 번 오른 선수로 기록된다.
center
조성호의 2019년 테란전 전적(자료=aligulac.com 발췌).
이름값이나 그동안의 경력으로 따지면 조성주의 우세가 점쳐지지만 조성호는 올 시즌 테란을 가장 잘 잡아내고 있는 프로토스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오프라인 공식전 기준으로 테란을 15번 상대한 조성호는 무려 13승2패, 승률 86.7%를 기록하면서 테란 잡는 프로토스로 맹위를 떨쳤다.

조성호의 테란전 2패 가운데 한 번의 패배가 조성주였다는 점은 걸림돌이다. 지난 GSL 시즌1 4강에서 조성주를 상대한 조성호는 0대4로 완패를 당했다. 조성주의 다종다양한 흔들기에 휘둘리면서 조성주의 네 시즌 연속 GSL 결승행을 허용했다. 하지만 조성호는 IEM 시즌13 월드 챔피언십 조별 풀리그에서 조성주를 2대0으로 격파한 바 있고 BJ 멸망전에서도 승리하는 등 조성주에게 크게 밀리지 않은다.

최근 테란전 역시 빼어나다. 조성호는 GSL 시즌3에서 테란을 상대로 완벽한 플레이를 보여주면서 테란 김도욱, 전태양, 황규석을 상대로 한 세트만 내주는 등 최신 흐름에도 발맞춰 따라가는 능력이 훌륭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시즌 조성호의 목표는 결승전에 진출해서 우승까지 차지하는 것이다. 결승전 상대는 같은 팀인 저그 이병렬로 결정지어진 상황에서 조성호가 단계적 성장의 마무리를 2연속 팀킬전 승리를 통한 우승으로 마무리하게 위해서는 조성주라는 쉽지 않은 상대를 넘어야 한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