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KT 카트 리그] 한화생명 문호준 "더 단단히 고삐를 조이겠다"

center
문호준이 키운 선수들은 역시 위기 때도 다른 모습이었다.

문호준이 속한 한화생명은 21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넥슨 아레나에서 펼쳐진 KT 5G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2 B조 풀리그에서 막내 라인의 활약 덕에 위기를 극복하고 승리를 거뒀다.

문호준은 "사실 스피드전에서 패하고 있을 때만 하더라도 에이스 결정전을 준비해야 할 것 같아서 긴장됐는데 다행히 이겼다"라며 "다시 고삐를 바짝 당겨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Q 아슬아슬하게 승리를 거뒀다.
A 완벽한 모습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다들 좋지 않은 컨디션에서 최선을 다해준 것은 맞는 것 같다. 이겨서 저말 다행이다.

Q 에이스 결정전을 치를 뻔 했다.
A 아까 스피드전에서 1대2로 지고 있어서 에이스 결정전이 아른거렸다. 자신이 없지는 않지만 굳이 에이스 결정전을 가고 싶지는 않았다. 다행히 2대0으로 이겨서 에이스 결정전을 하지 않게 돼 좋았다.

Q 오늘은 버스를 직접 몰고 간 느낌이었다.
A 어제 시청자 분들이 후원을 많이 해주셔서 야식으로 치킨을 먹었는데 아침에 배탈이 나서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하지만 내가 스피드전 에이스 아닌가. 그래서 어떻게든 위기를 벗어나기 위해 내가 나서야 한다고 생각했다.

Q 오늘 스피드전에서 명장면이 많이 나왔다. 하나만 꼽아 보자면.
A 내가 하는 경기 한 장면, 한 장면이 모두 명장면 아니겠나(웃음). 죄송하다(웃음). 하나 꼭 꼽자면 병마용이다.

Q 스피드전에서 약점이 드러났다. 어떻게 보완할 생각인가.
A 락스 랩터스와 할 때만 하더라도 완벽한 느낌이었는데 추석을 너무 편하게 지냈는지 동생들이 긴장이 풀어진 것 같다. 다시 열심히 텐션을 조여서 더 열심히 해야 할 것 같다.

Q 다음 경기 자신 있나.
A 우리가 상대할 팀 이름이 스카이 아닌가. 팀 명대로 하늘로 날려 보내겠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A 응원을 위해 긴 시간 기다려 주신 팬들께 감사 드린다. 다음 경기에서는 더 완벽한 모습 보여주겠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젠지 14승4패 18(31-13)
2T1 14승4패 16(30-14)
3드래곤X 14승4패 16(31-15)
4kt 10승8패 2(24-22)
5담원 9승9패 1(22-21)
6아프리카 7승11패 -8(19-27)
7APK 6승12패 -9(17-26)
8한화생명 6승12패 -11(17-28)
9샌드박스 5승13패 -12(16-28)
10그리핀 5승13패 -13(16-29)
1곽보성 젠지 1200
2정지훈 드래곤X 1100
3김하람 kt 롤스터 1000
4류민석 드래곤X 1000
5장하권 담원 900
6이우진 APK 900
7이상혁 T1 800
8김태민 젠지 800
9박진성 T1 700
10이상호 T1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