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건틀렛] 승자전 진출한 젠지 "엔비 앞라인, 문제없다"



center
젠지.


"연습 경기를 하다보면 항상 둠피스트 견제가 너무 심해서 익숙해졌다. 문제없다."

젠지는 1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 위치한 e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오버워치 컨텐더스 건틀렛 그룹 스테이지 경기에서 린간 e스포츠&후야(이하 LGE)에 3대0으로 승리했다. 팀 엔비와 승자전 경기를 치르는 젠지의 이시우 감독과 '글리스터' 임길성은 엔비 앞라인과의 대결에 문제없다고 입을 모았다.

다음은 젠지 이시우 감독, 선수단과의 일문일답.

Q 이번 승리로 파이널 브래킷 진출을 확정했다. 소감은.
A '글리스터' 임길성=아직 잘 모르겠다. 이겼는데 아무 느낌도 들지 않고 다음 경기 준비해야겠다는 생각뿐이다.
A '위키드' 최석우=특별한 느낌은 없다. 그냥 무난하게 이겼다는 데에 기분이 좋은 정도다.
A '블리스' 김소명=파이널 브래킷 진출이 확정돼서 기분 좋다. 남은 경기도 이길 생각만 하고 잘 준비하면 될 것 같다.
A 이시우 감독=첫 스타트를 깔끔하게 끊어서 다행이라 생각한다. 아직 다 끝난 게 아니기 때문에 쉬는 시간 잘 이용해서 엔비를 어떻게 상대할지 의논해봐야겠다.

Q 1세트 고전하는 모습이었다. 무엇이 문제였나.
A '글리스터'=앞라인과 뒷라인의 소통이 잘 안됐다. 그러다 보니 나가는 것도 거리를 멀게 나가서 좀 힘들었던 것 같다. 일단 내가 너무 긴장을 좀 해서 제대로 못했고 딱히 상대가 엄청 빡세다는 느낌은 안 들었다.

Q 거점 점령에서는 바스티온 전략을 많이 사용했다.
A '위키드' 최석우=사실 리그를 많이 참고했다. 실제로 써봤을 때 '아이헨발데' 맵 특성상 바스티온-파라를 기용하기 좋은 맵이라 쓰게 됐다.

Q 공격 때 전략적인 움직임이 눈에 띄었는데.
A '위키드' 최석우=특별히 이야기 한 것은 없다. 상대방의 조합에 따라 우리가 어떻게 움직여야 할지 각자의 역할을 정해 놓고 플레이를 하다 보니 그 부분에 호흡이 잘 맞았다.

Q 팀 엔비와 승자전을 치른다. 어떻게 준비할 생각인가.
A '블리스' 김소명=엔비의 경기를 봤는데 잘하더라. 방심하지 않고 우리가 할 것을 잘 고쳐서 엔비 플레이에 맞춰서 하면 무난히 이길 것이다.

Q 엔비가 전 경기 단단한 앞라인을 보여줬다. 이 부분은 어떻게 공략할 것인가.
A 이시우 감독=1경기를 보지 못했는데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선수들이 한 두 차례 직접 교전을 해보면 상대 패턴을 파악하기 때문에 빨리 대처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A '글리스터' 임길성=연습 경기를 하다보면 항상 둠피스트 견제가 너무 심해서 익숙해졌다. 문제없다.

Q 이제 두 경기가 치러졌는데 B조 양상은 어떻게 보나.
A '글리스터' 임길성=개인적인 각으로는 젠지가 1위로 올라갈 것 같다. 엔비가 2위, LGE가 3위 하고 글래디에이터즈 리전이 떨어질 것 같다.

Q 파이널 브래킷에 임하는 각오는.
A '블리스' 김소명=앞에 있는 경기부터 열심히 준비해서 하나씩하나씩 차근차근 이기면서 많이 연습하고 결승전까지 가보겠다.
A '위키드' 최석우=우리가 오프라인 대회에서 좋은 모습 많이 못 보여드렸는데 정말 한국에서 보여드릴 수 있는 마지막 경기라 생각하고 최선을 다해서 임하겠다.
A '글리스터' 임길성=건틀렛이 정말 큰 무대라 이번 건틀렛 열심히 준비해서 꼭 결승 올라가서 우승까지 노려보겠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이시우 감독=오늘 팬분들이 간식과 도시락 챙겨주셨다. 덕분에 선수들이 기운을 받았다. 정말 감사하다. 팬들의 서포트도 세계 최고 수준인 것 같다.
A '글리스터' 임길성=이른 아침에 시작하는데 불구하고 부스에서 밖을 봤는데 팬분들이 정말 많이 와주셨다. 덕분에 더 힘나는 것도 있었고 팬분들이 보내주신 음식이 너무 내 입맛에 맞아서 그거 먹고 힘낼 수 있었다.
A '위키드' 최석우=여기까지 오며 실망스런 모습도 많이 보여드리고 아쉬운 부분도 많았지만 항상 열심히 응원해주신 덕분에 우리가 있다고 생각한다. 정말 감사드린다고 전하고 싶다. 젠지 팀원들, 코치진과 감독님, 임직원분들이 항상 많이 힘써주시고 계신다. 그분들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A '블리스' 김소명=항상 응원해주신 팬분들께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좋은 경기력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