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그리핀 '소드' 최성원 "전성기? 롤드컵 열리는 바로 지금"

center
"감독님에게 전성기는 언제였나요? 나는 지금입니다."

'슬램덩크'라는 만화를 읽은 사람이라면 주인공 강백호가 했던 이 대사가 떠오를 것이다. 부상으로 제 컨디션이 아닌 상황에서 강백호는 자신의 전성기는 지금이라며 선수 생명을 걸고 최강팀 산왕과의 경기에 나서는 명장면은 두고두고 회자된다.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을 앞둔 그리핀 '소드' 최성원의 한마디에, '슬램덩크' 강백호의 대사가 떠오른 것은 결코 과장이 아니었다. 그만큼 첫 롤드컵에 임하는 최성원의 각오는 남달랐다.

거의 전 경기를 소화한 스프링 시즌과 달리 최성원은 서머 시즌에 자주 출전하지 못했다. 후배인 '도란' 최현준이 서머 시즌에 더 많이 모습을 드러내면서 최성원은 실전 감각이 부족한 상황이다.

2018년 서머에서 정규 시즌 2위, 최종 성적 준우승을 하고도 한국 대표 선발전에서 탈락하며 롤드컵에 진출하지 못해 한이 있는 그리핀에게 이번 롤드컵은 너무나 중요한 대회다. 롤드컵을 앞둔 최성원의 감정이 남다를 수밖에 없다.

최성원은 실전 감각이 떨어진 상황에서 자신의 전성기와 지금을 비교했을 때 몇 점 정도인지 묻는 질문에 "나의 전성기는 아직 오지 않았고 이번 롤드컵이 내 전성기로 기억될 것"이라며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

이어 최성원은 "이번 시즌은 유독 톱 라이너들이 정말 쟁쟁한데 이번 롤드컵이 끝나고 난 뒤에는 최고의 톱 라이너를 꼽는 질문에 내 이름이 답으로 나왔으면 좋겠다"며 작은 소망을 전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최성원은 "김대호 감독님께서 갑작스럽게 팀에서 나가게 됐고 외부에서 걱정하는 시선을 보내는 것은 당연한 것 같다"며 "내부적으로는 큰 문제 없이 잘 준비하고 있기 때문에 크게 걱정하지 않으셔도 되고 걱정 대신 응원의 목소리를 높여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