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드컵] 펀플러스 '도인비' 김태상 "난 성장지원형 미드 라이너"

center
펀플러스 피닉스의 미드 라이너 '도인비' 김태상(왼쪽, 사진=생중계 화면 캡처).
"'Caps' 라스무스 빈테르나 '페이커' 이상혁이 개인 능력이 출중한 미드 라이너라면 나는 팀 능력을 끌어 올리는 능력이 낫다."

펀플러스 피닉스의 미드 라이너 '도인비' 김태상이 다른 팀의 미드 라이너들과의 차별점에 대해 설명했다.

김태상이 이끄는 펀플러스 피닉스는 14일 독일 베를린 베르티 뮤직홀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2019 그룹 스테이지 3일차 B조 스플라이스와의 경기에서 역전승을 거두면서 첫 승을 신고했다. 이 과정에서 김태상의 라이즈는 화력의 중심이 아닌 운영의 중심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김태상은 "아직까지는 경기력이 만족스럽지 않지만 지난 J팀과의 경기보다는 실수를 많이 줄인 덕분에 승리할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부족했던 이유를 묻자 김태상은 "나를 비롯한 선수들 모두가 롤드컵 무대가 처음이다 보니 긴장한 것 같다"라고 말하면서도 "한 경기 한 경기를 치르면서 적응해가면서 실력도 조금씩 보여주고 있다"라고 말했다.

중국 리그에서도 라이즈로 전승을 거두고 있는 점에 대해서는 "선수 생활을 오래한 미드 라이너들은 라이즈를 많이 써봤기에 익숙하다"라면서 "상황에 맞게 아이템을 갖추면서 변수를 둔 것이 오늘 경기에서 잘 풀리는 원동력이 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도인비 매직'이라는 표현에 대해 부담을 느끼고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 김태상은 "'Caps' 라스무스 빈테르나 '페이커' 이상혁이 개인 능력이 출중한 미드 라이너라면 나는 지원형 미드 라이너"라고 표현하면서 "내가 잘 풀려서 팀을 이끌어 가는 것보다는 다른 선수들을 끌어 올리면서 같이 가는 플레이 스타일을 갖고 있고 펀플러스 선수들과도 잘 맞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태상은 "성적이 좋지 않은 팀에 들어왔지만 1년 동안 호흡을 맞추면서 우리 팀이 많이 성장했다"라면서 "롤드컵 무대에서도 동료들과 같이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고 말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