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드컵] 뚫릴 때까지 돌격! GAM, 클레드-녹턴 연계로 J팀 제압

center
GAM e스포츠 선수들이 경기장에 입장하고 있다(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center


center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그룹 스테이지 3일차
4경기 GAM e스포츠 승 < 소환사의협곡 > CTBC J팀

GAM e스포츠가 클레드와 녹턴의 궁극기 타이밍이 돌아올 때마다 연계 공격을 시도해 끝끝내 성공시키면서 첫 승을 신고했다.

GAM e스포츠는 14일 독일 베를린 베르티 뮤직홀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2019 그룹 스테이지 3일차 B조 CTBC J팀과의 대결에서 클레드의 돌격과 녹턴의 피해망상을 연계한 공격적인 플레이를 통해 상대 수비벽을 무너뜨리고 승리했다. GAM e스포츠의 승리로 B조는 네 팀 모두 1승1패가 되는 특이한 양상을 띄었다.

초반 분위기는 그나마 조용하게 흘러갔다. J팀은 3분에 상단으로 정글러 'Hana' 첸치하오의 엘리스가 합류하면서 GAM e스포츠의 톱 라이너 'Zeros' 팜밍록의 아칼리를 묶었고 톱 라이너 'Rest' 슈시치에의 갱플랭크가 첫 킬을 올렸다. GAM e스포츠는 4분에 미드 라이너 미드 라이너 'Kiaya' 르란두이상의 클레드가 'FoFo' 추춘란의 루시안을 상대로 솔로킬을 따내면서 1대1로 균형을 맞췄다.

GAM e스포츠는 12분에 하단을 노리고 'Levi' 도두이칸의 녹턴이 피해망상을 쓰면서 원거리 딜러 'Lilv' 첸친한의 신드라를 끊어냈고 정글러 'Hana' 첸치하오의 엘리스까지 제거했다. 순간이동으로 'Zeros' 팜밍록의 아칼리가 합류한 GAM은 추춘란의 루시안까지 끊어내면서 4대2로 킬 스코어를 벌렸다.

15분에 녹턴과 카이사가 함께 파고 들면서 J팀의 서포터 'Koala' 린치치앙의 쓰레쉬를 끊어낸 GAM은 화염 드래곤을 챙긴 뒤 중단으로 올라가던 팜밍록의 아칼리가 'Rest' 슈시치에의 갱플랭크를 잡아내면서 6대2로 달아났다.

드래곤이 부활할 때마다 싸움이 적극적으로 임했던 GAM이지만 J팀의 조직적인 플레이에 휘둘리면서 'Slay' 응유엔응곡헝의 노틸러스가 계속 잡히면서 6대8까지 추격을 허용했다.

32분과 34분, 36분에 클레드와 녹턴의 궁극기가 돌아오는 타이밍마다 내셔 남작 근처 상단 정글에서 싸움을 연 GAM은 첫 두 번의 공격은 실패했지만 세 번째 공격에서 에이스를 띄우면서 승기를 잡았다.

38분에 또 한 번 클레드와 녹턴을 앞세워 밀고 들어온 GAM e스포트는 J팀의 중앙 지역을 막던 선수들을 또 다시 잡아내면서 첫 승을 거뒀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